국제

[월드피플+] 목발짚고 11시간 걸려 마라톤 완주한 여성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나 가비오스(25)는 해가 지고 나서야 마라톤 결승 지점에 도착했다. (사진=뉴욕러닝협회)

"나는 스스로 일어서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힘든 걸음을 내딛었다."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마라톤대회를 완주한 20대 사지마비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6일(현지시간) 미국 ABC는 지난 4일 일요일 뉴욕마라톤대회에서 목발 투혼으로 걷기시작한지 11시간 뒤에 결승선을 통과한 한나 가비오스(25)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녀에게 마라톤은 희망을 잃은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한다는 점에서 아주 의미 깊은 도전이었지만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었다.

가비오스는 2년 전 태국 여행 중에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자신에게 불순한 의도로 접근한 현지 남성에게서 도망치다가 45미터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그녀는 허리 골절로 몸을 전혀 움직일 수 없었고, 그에게 추가 폭행을 당한 후 8시간이 훨씬 지나서야 구조되었다. 그때부터 사지마비 회복을 위한 가비오스의 긴 여정이 시작됐다.

▲ 병원에 입원 중일 당시. (사진=내셔널포스트닷컴)

그런 불행이 닥친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좌절에 빠지거나 쉽게 극복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가비오스는 강했다. 병원에서 힘든 치료를 견디며 자신과의 싸움을 계속해나갔다. 그 결과 목발을 짚고 혼자서 걸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좋아졌고, 뉴욕마라톤에 참가할 수 있을 정도로 활기를 되찾았다.

▲ 마라톤 대회를 앞두고 연습 중인 그녀. (사진=인스타그램)

척수 장애 연구에 필요한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선단체 팀 리브(Team Reeve)의 일원으로 마라톤 출발선에 선 가비오스. 그녀는 아버지와 여동생, 그리고 수천 명의 팬들로부터 환호를 받으며 마라톤 풀코스의 거리를 끝까지 달렸다. 완주가 목표인 가비오스에게 도착 시간은 중요하지 않았다.

▲ 왼쪽이 한나 가비오스, 오른쪽은 그녀에게 마라톤에 대한 영감을 준 아만다 설리반. 몇년 전 교통사고로 심각한 부상을 당한 설리반은 지난해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고, 올해 가비오스의 든든한 지원군이 돼주었다. (사진=뉴욕러닝협회)

밤이 되서야 결승선에 도착한 그녀는 “마라톤은 정말이지 놀라운 경험이었다.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많은 사람들의 응원이 기쁨을 주었다”면서 “목적지까지 도착하는데 정말 많은 힘이 됐다. 이 고통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항상 우리에게 벌어지는 일을 통제할 수 없지만 그에 반응하는 방법은 제어할 수 있다”며 “나의 고통을 통해 자신의 아픔과 마주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용기를 주고 싶었다. 삶이 아무리 아플지라도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야한다”고 전했다.

가비오스의 다음 목표는 사지마비 관련 연구에 대한 모금 활동을 계속하면서 마비를 감수하며 사는 사람들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일이다. 그녀는 “마라톤을 통해 뒤돌아볼 수 있는 너무 좋은 추억들을 만들었다”며 “올해는 목발을 짚고 마라톤을 완주했으나 곧 내가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웃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