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새대가리라 욕하지 마’…도구 만들어 먹이 꺼내는 앵무새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앵무새가 먹이를 꺼내기 위해 도구를 만들고 이를 이용할 줄 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실험 결과가 공개됐다.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비엔나수의과대학 연구진은 실험 전 인도네시아산 수컷 앵무새들을 대상으로 막대기를 능숙하게 사용하도록 훈련을 시켰다.

이후 연구진은 투명한 상자 안에 먹이를 주고 앵무새가 이를 어떻게 꺼내는지 관찰했다. 상자 속 먹이는 앵무새의 입이 닿기엔 너무 멀고, 앵무새가 상자로 직접 들어갈 수 없는 매우 작은 구멍만 있는 상태였다.

이에 실험에 이용된 앵무새 중 한 마리는 자신에게 주어진 도구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첫 번째 실험에서는 먹이가 비교적 먼 곳에 있는 것을 확인한 뒤, 두꺼운 종이를 날카로운 입으로 잘게 자르고 끝을 구부려 긴 손잡이로 만들었다.

그리고 좁고 길게 만든 종이를 먹이가 있는 상자 안으로 밀어 넣어 떨어뜨리려는 시도를 했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먹이가 비교적 가까이 있는 것을 확인한 뒤, 역시 두꺼운 종이를 짧게 자른 뒤 먹이에 닿도록 밀어 넣었다.

연구진은 먹이와의 거리가 각기 다른 총 3번의 실험을 통해 앵무새가 도구를 자르고, 더 나아가 이를 구부릴 안다는 것을 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이 만든 첫 번째 종이가 먹이에 닿기에 짧다는 것을 느낀 후에는 종이의 길이를 조절할 줄 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나뭇가지나 밀랍 같은 다른 재료로도 이러한 도구를 만들 수 있는지 확인하는 실험에서는 총 4가지 재료 중 3가지를 상황에 맞도록 적절히 잘라 도구로 활용하는 모습도 확인됐다.



연구를 이끈 비엔나수의과대학의 앨리스 아우어슈페르크 박사는 “앵무새가 종이 판지를 찢어 사용할 줄 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종이에 비해 도구로 사용하기 더 쉬운 재료를 줬을 때, 새의 인지능력이나 도구를 만드는 전략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확인하는 것이 다음 연구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에서 발행되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7일자)에 실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