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다이노+] 티라노사우루스, 생각보다 훨씬 민첩 “지옥에서 온 피겨 선수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티라노사우루스, 생각보다 훨씬 민첩 “지옥에서 온 피겨 선수 같아”

약 6700만 년 전부터 6500만 년 전까지 후기 백악기에 지구의 육지를 지배한 ‘폭군 도마뱀’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이하 티렉스)가 생각보다 훨씬 더 민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미국 라이브사이언스 보도에 따르면, 새로운 연구에서 티렉스는 강력한 다리 근육 덕분에 비슷한 크기의 다른 공룡들보다 두 배 빨리 방향을 전환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티렉스의 이런 움직임은 이들의 사냥 기술에서 핵심이었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또 연구팀은 티렉스는 몸무게가 7t 정도 나갈 만큼 거대했지만, 신체 구조는 그 시대에 존재한 다른 비슷한 공룡들보다 효율적으로 방향을 전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티렉스의 체질량은 물론 질량의 중심과 회전 관성까지 모든 부분을 분석했고, 거기서 나온 민첩성 지수를 다른 수각류(육식성이며 두 발로 보행하는 공룡)의 것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티렉스는 방향 전환 능력에 있어서만큼은 비슷한 크기의 어떤 공룡들보다 뛰어났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티라노사우루스류는 같은 몸집의 알로사우루스상과나 다른 수각류보다 민첩성 지수가 2배로 높아 두 다리나 한 쪽 다리로도 쉽게 방향을 전환할 수 있었다.

짧은 몸통 길이와 큰 엉덩뼈(장골)에서 발생하는 힘을 이용해 이들은 마치 오늘날 피겨스케이트 선수들처럼 쉽게 방향을 전환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에 참여한 미국 위스콘신주립대 라크로스캠퍼스의 에릭 스너블리 부교수(생물학과)는 “다 자란 티렉스는 지옥에서 온 피겨스케이트 선수처럼 움직였다. 하지만 덜 자란 티렉스는 훨씬 더 무서웠다”면서 “이들의 방향 전환 능력은 더 작고 더 어려 더 위험할 수 있는 먹이를 성공적으로 사냥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티렉스의 질량을 그 어느 때보다 정확하게 추정하기 위해 근육과 연조직에 관한 정보를 사용해 신체를 재구성했다고 밝혔다.

또 이 연구에서는 티렉스의 민첩성이 심지어 몸집이 더 작은 수각류들에게도 뒤처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티렉스의 방향 전환 속도는 몸 크기가 티렉스의 절반인 수각류들과 비슷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1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뉴멕시코 주(州) 앨버커기에서 열린 ‘척추고생물학회’(SVP·Society of Vertebrate Paleontology) 연례회의 마지막 날 발표됐으며, 향후 동료 검토(Peer Review) 학술지에도 실릴 예정이다.

사진=123rf(맨위), 에릭 스너블리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