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50g에 1억 원’ 백송로버섯 30배 가격에 낙찰…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경매에 나온 백송로버섯 하나가 우리 돈으로 1억 원이 넘는 거액에 낙찰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AF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 피에몬테 알바에서 11일(현지시간) 열린 연례 백송로버섯 경매에서 무게 850g짜리 흰 송로버섯 1개가 익명의 홍콩인 입찰자에게 8만5000유로(약 1억 원)에 낙찰됐다.

이는 1g당 100유로(약 12만8000원)에 낙찰된 것으로 올해 송로버섯 시장 가격의 30배에 이른다고 경매 관계자는 말한다.

경매 홍보담당자는 AFP통신에 “이번에 낙찰된 송로버섯의 가격은 시장 가격에 맞지 않는다”면서 “올해 가격은 100g당 약 350유로(약 44만9000원)”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낙찰가가 높았던 이유는 판매금이 자선 기금 등 좋은 일에 쓰이고 무게 850g이라는 희소성 때문”이라면서 “송로버섯은 클수록 가치도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로버섯은 프랑스의 페리고르산 흑송로버섯과 이탈리아의 피에몬테산 백송로버섯을 최상품으로 친다. 그중에서도 이탈리아 알바와 이스티에서 나는 백송로버섯의 몸값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