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저탄수화물 식단, 칼로리 더 많이 태워…다이어트 도움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효과 (사진=123rf.com)

탄수화물을 적게 혹은 적당히 먹는 것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익히 알고 있다. 하지만 저탄수화물 식단이 몸무게를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원리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최근 미국 보스턴 어린이병원 연구진은 BMI가 25 이상인 비만에 해당하는 18~65세 성인 234명에게 연구진은 10주동안 다이어트를 하게 한 결과 164명이 몸무게의 10~14%를 감량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연구진은 다시 이들에게 탄수화물이 각각 60%, 40%, 20% 포함된 고(高)탄수화물, 중(中)탄수화물, 저(低) 탄수화물 식단을 주고 다시 20주 동안 다이어트하게 했다.

세 그룹은 각기 다른 양의 탄수화물을 섭취하되, 이미 감량한 몸무게를 유지하기 위해 전체적으로 섭취하는 칼로리의 양은 꾸준히 제한했다.

20주가 지난 뒤 이들의 신체 변화를 살핀 결과,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한 사람들의 에너지 소비율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즉 탄수화물을 적게 먹은 사람은 많이 먹은 사람에 비해 같은 양의 칼로리를 섭취해도 더 많은 양의 칼로리를 태워 다이어트 효과가 높았다는 것.

평균 몸무게가 똑같은 참가자끼리 비교해 봤을 때, 저탄수화물 식단에 속한 사람은 고탄수화물 식단에 속한 사람보다 하루 평균 250칼로리, 중탄수화물 식단에 속한 사람보다는 111칼로리를 더 소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한 사람들은 고탄수화물 식단자에 비해 칼로리 소비량을 낮추는데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의 분비량이 눈에 띄게 적었다”면서 “이번 연구결과는 같은 칼로리라고 모든 몸에 똑같이 영향을 미친다는 기존의 생각을 바꾸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탄수화물 식단을 3년간 유지한 사람들은 칼로리 섭취량에 큰 변화가 없이도 다이어트 유지 효과를 지속되게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 14일자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