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각 장애 마라톤 주자, 사랑하는 여성의 인생관 바꿔놓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두 사람은 ‘달리기’라는 공통 관심사로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졌다.

좌절에 빠져 노력하지 않는 자에게 미래는 없다. 사고로 시력을 잃은 한 남성은 자신의 인생을 긍정적으로 바라본 덕분에 사랑하는 연인을 만났고, 그녀의 삶에 대한 태도까지 바꿔놓았다.



15일(현지시간) 미국 CBS는 시각 장애인 앤서니 버틀러(30)와 제시 릭스(28)가 ‘달리기’라는 공통 관심사를 통해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전 농구선수였던 버틀러는 10년 전, 낯선 남성들이 쏜 총에 맞아 시력을 영원히 잃었다. 그는 앞으로 자신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완전히 자신감을 잃어버렸다. 더 이상 거울을 통해 자신의 모습을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사고 후 노숙자 생활을 하며 보호소에서 지낸 그는 농구를 할 수 없게 돼 체중이 약 122.5kg까지 불어났다.

그러나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버틀러는 밖으로 나가 뭔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친한 사회복지사 중 한명이 ‘아킬레스 인터내셔널’(Achilles International)에 가보는 게 어떻겠냐?‘며 달리기를 해보라고 제안했다. 이는 신체가 튼튼한 운동선수가 장애를 지닌 선수를 이끌어 함께 달릴 수 있도록 이어주는 비영리 단체였다.

4년 전, 그 운명적인 제안 덕분에 버틀러는 릭스를 만났다. 당시 몇 년 동안 쭉 혼자서 마라톤을 준비해온 릭스는 함께 달릴 동료를 찾는 중이었다. 해당 단체를 알게 돼 봉사활동을 시작한 릭스는 남을 도우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달리기도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들떴다. 다만 그때는 달리기보다 더 빠져들게 될 누군가가 나타날 거란 사실을 깨닫지 못했다.


그리고 첫날, 첫눈에 버틀러에게 반한 릭스는 “웃고 떠드는 버틀러 주변에 항상 사람들이 많았다. 그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고 낙천적인 사람이었다. 나는 ‘저 사람과 뛰고 싶다’고 느꼈다”며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녀의 바람처럼 서로 짝이 된 두 사람은 마라톤 연습을 하며 급속도로 가까워졌고, 호흡을 맞추는 사이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연인 사이가 됐다.

▲ 세계를 돌며 마라톤에 참가한 두 사람.

그리고 지난 2년 반의 연애기간 동안 두 사람은 웃음과 고통을 함께 나누며 전 세계에서 개최된 마라톤을 4번 완주했다. 릭스는 “버틀러는 모든 면에서 놀라운 시각을 가지고 있다. 나는 그로부터 참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그는 삶에 대한 내 관점까지 바꿔놓았다”고 환하게 웃었다.

버틀러도 “자신이 처한 환경에서 애쓰지 않는다면 무엇을 놓치고 있는지조차 모를 수 있다”며 “나는 우연한 만남으로 운명적인 상대를 만났다. 당신의 미래가 바뀌길 원한다면 움직여야 할 때”라고 전했다.

사진=ABC, CBS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