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뒤로 걷는 상상’ 만으로도 단기 기억력 향상”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거꾸로 걷기 효과 (사진=123rf.com)

짧은 시간 안에 무언가를 외워야 할 때, 뒤로 걷는 운동 또는 뒤로 걷는 상상만으로도 단기기억력이 상승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영국 로햄턴대학 연구진은 성인 114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연구진은 실험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눈 뒤 이들에게 한 여성이 길에서 가방을 도둑맞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게 했다.

이후 세 그룹에게 각각 10m 뒤로 걷기, 10m 앞으로 걷기, 제자리에 서 있기 등을 하게 한 뒤, 위 영상과 관련한 질문 20개에 답하게 했다.

그 결과 뒤로 걷기를 한 그룹이 앞으로 걷거나 가만히 서 있었던 그룹에 비해 평균 2개 이상의 정답을 더 맞춘 것이 확인됐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몇 개의 단어가 적힌 리스트를 보게 한 뒤, 역시 임의대로 그룹을 나눴다. 첫 번째 실험과는 달리, 실험참가자들에게 각각 뒤로 걷는 모습 상상하기, 앞으로 걷는 모습 상상하기, 앞으로 향하는 또는 뒤로 향하는 기차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 보기 등을 실시했다.

이후 단어테스트를 한 결과 뒤로 걷는 상상을 한 그룹 또는 뒤로 달리는 기차의 모습을 본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들에 비해 단어를 더 많이 기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뒤로 걷는 실제 움직임 또는 뒤로 걷는 상상과 기억력 사이의 정확한 연관관계에 관해서는 밝혀내지 못했다.

연구진은 “이번 실험을 통해 사람들이 뒤로 향하는 상상이나 움직임만으로도 단기 기억력이 향상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아마도 이는 시간과 공간의 개념이 우리의 기억력과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연관관계를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에서 발행되는 유명 과학매거진인 뉴사이언티스트 16일자에 소개됐다.

사진=123rf.com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