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내 꿈은 세계서 가장 큰 엉덩이” 52번째 성형 여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큰 엉덩이를 가진 여성의 탄생이 중남미에서 예고돼 관심을 끌고 있다.

중남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여자 포르노배우 로레나 콜로타(42)가 '세계에서 가장 큰 엉덩이를 가진 여자' 타이틀에 도전한다고 최근 밝혔다.

멕시코에서 활약하고 있는 콜로타는 "완벽한 몸매를 갖게 위해 엉덩이 성형을 결정했다"면서 "지금의 엉덩이보다 최소한 3배 이상 무게를 늘려 세계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엉덩이를 가진 여성이 되겠다"고 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로타의 좌우 엉덩이 무게는 각각 약 500g. 콜로타는 엉덩이 무게를 좌우 양쪽 각각 2kg까지 늘리면서 크기도 세계 최대로 확대할 예정이다.

얼굴보다는 몸매를 미의 기준으로 삼는 중남미에서 엉덩이에 대한 여성들의 집착(?)은 유별나다. 때문에 엉덩이 성형을 원하는 여성이 많지만 마취사고 등으로 수술은 위험이 크다.

지난 7월 브라질에서 엉덩이 성형수술로 유명세를 얻은 한 의사가 자신에게 엉덩이 수술을 받은 40대 여성이 숨져 체포되기도 했다.

콜로타는 그러나 엉덩이 성형에 두려움은 없다고 큰소리치고 있다. 그는 "성형수술로 목숨을 잃을 확률은 자동차사고를 당할 확률보다 낮다"면서 "수술대에 오르는 게 겁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런 자신감은 축적된 경험(?)에서 나오는 것인지 모른다.

콜로타는 지금까지 51번 성형수술을 받았다.

가장 최근 수술은 가슴확대수술이었다. 올여름 콜로타는 "지금보다 예쁘고 큰 가슴을 갖고 싶다"면서 팬들을 상대로 온라인 수술비 모금운동을 벌였다.

순식간에 미화 1만 달러(약 1130만원)가 모이면서 그는 원하던 수술을 할 수 있었다.



콜로타는 "여성은 항상 아름다워야 하고, 배우는 더욱 그렇다고 생각한다"면서 "70살까지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언제든 필요하면 성형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개성 있는 세계 최고의 포르노배우로 성장하고 싶다"면서 "세계에서 가장 큰 엉덩이를 갖고 싶은 것도 꿈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콜로타는 올해가 가기 전 수술을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