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딸 보호하려다 대신 칼맞은 엄마 극적으로 살아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한 엄마의 용감한 행동이 빛난 순간이었다.

진정한 모성애는 가장 극적인 순간에 발휘되는 법이다.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선 등 외신은 딸 샤키라(15)를 보호하려다 대신 괴한의 칼에 맞고 살아남은 여성 트레이시 라콥스키(37)의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달, 영국 잉글랜드 에식스주 바즐던에 있는 한 슈퍼마켓 밖에서 용감한 엄마 라콥스키를 죽음으로 내몰 뻔한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라콥스키는 친구 폴(50)과 함께 차를 몰고 딸을 데리러 가는 길이었다.

딸이 있는 목적지에 다다랐을 때, 라콥스키는 어디선가 갑자기 나타난 낯선 남성이 칼을 든채 딸에게 돌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재빨리 차에서 내려 딸을 밀쳐내고 대신 칼에 찔렸다. 칼날은 그녀의 등과 왼쪽 가슴을 관통했고, 남성은 즉시 달아났다.

라콥스키의 친구 폴은 그녀를 차에 태우고 병원으로 급히 달려갔다. 라콥스키는 갈빗대가 부러지고, 폐에 구멍이 나 상태가 심각했다. 두 차례의 수술과 네 번의 수혈을 받은 그녀는 3주 뒤 병원에서 퇴원할 수 있었다.


라콥스키는 “칼에 찔려 왼쪽 폐가 망가졌고, 심장 바로 아래를 꿰맸다”면서 “의료진은 내가 응급실에서 두 번이나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말했다. 무차별 공격으로부터 살아남았다니 나도 정말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엄마는 수술과 치료를 받아 살아났고, 올 크리스마스를 딸과 함께 보낼 수 있게 됐다.

이어 “아이들은 내 전부다. 눈을 감을 때마다 지난 사고가 생각나 고통스럽다”며 “내가 겪은 사고를 다른 누군가가 경험하지 않길 바란다. 무법상태의 폭력성이 확산되고 있는 영국 사회에 가능한 많은 사람들을 교화하고 교육시킬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에식스주 경찰 대변인은 “바즐던 출신의 22세 남성이 사건 다음 날 새벽 4시 10분쯤 피해자의 신체에 중상해를 입힌 혐의로 체포되었다”며 “남성은 추후 조사를 기다리는 동안 훈방 조치됐다”고 밝혔다. 

사진=더선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