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매질하는 엄마, 칼로 찔러 살해한 초등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살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이 친모를 칼로 찔러 살해한 사건이 발생해 중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펑몐신문 (封面新闻)은 후난성 위안장(沅江)시에 사는 우(吴, 12)모 군이 지난 2일 밤 자택 침실에서 친모를 칼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우 군은 지나치게 엄격한 엄마의 통제에 화가 나 칼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위안장시 교육국에서 밝힌 사건 경위에 따르면, 우 군은 지난 2일 저녁 식사를 마친 후 집에서 몰래 담배를 피우다가 엄마에게 들켰다. 모친 천 (陈, 34) 씨는 가죽 허리띠로 아들을 모질게 때렸고, 이에 화가 잔뜩 난 우 군은 부엌에서 식칼을 들고나와 엄마를 찔렀다.

모친은 그 자리에서 숨졌고, 우 군은 2살짜리 남동생과 집에 머물렀다. 이후 우 군은 엄마의 휴대폰으로 학교 담임에게 문자로 “아들이 감기에 걸려 내일 학교에 갈 수 없다”는 문자를 보냈다. 평소 외지에 나가 일을 하는 부친은 사건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오전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천 씨의 사망을 확인했다.

평소 우 군의 모친은 자식 교육에 매우 엄격했고, 종종 구타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엄마에 대한 불만이 쌓여 갔던 우 군은 결국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게 되었다.

담당 교육국은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긴급 대응책을 가동해 해당 지역 교사와 학생들에 대한 심리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누리꾼은 “’몽둥이 아래에서 효자가 나온다(棍棒底下出孝子)’는 말은 이제 옛말”이라며 개탄했다. 경찰은 우 군을 체포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진=펑몐신문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