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배트포드’ 닮은 세계 최초 ‘3D프린터 전기 모터바이크’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제작된 3D프린터 전기 모터바이크

▲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제작된 3D프린터 전기 모터바이크

▲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제작된 3D프린터 전기 모터바이크

독일의 한 기업이 세계 최초로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 모터바이크를 공개하고 시연행사를 열었다.

3D 프린터로 제작한 모터바이크가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에어버스의 자회사인 에이피웍스(APWorks)가 35㎏ 초경량의 3D 프린터 모터바이크를 제작해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모터바이크 ‘NERA’는 전기부품 몇 가지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부품과 프레임이 모두 3D 프린터로 제작됐다. 에이피웍스의 제품이 3D프린터를 이용해 프레임만 출력해 제작된 것과 달리, 'NERA'는 안장과 휠 그리고 부품 상당수가 3D 프린터로 만들어졌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퀴다. 기존에는 펑크 걱정이 없는 에어리스 타이어가 장착된 반면, 이번 모터바이크에는 티타늄보다 강도가 높은 특수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이를 제작한 독일의 3D 프린터 제조업체 ‘빅랩’(BigRep)은 마치 영화 ‘배트맨’에 등장하는 모터바이크인 ‘배트포드'(Batpod)를 연상케 하는 날렵하고 심플한 디자인을 고안했고, 이를 토대로 3D프린터를 이용한 ‘미래형 모터바이크’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스테판 베이어 빅랩 CEO는 영국 가디언과 한 인터뷰에서 “고전적인 제조방법에 익숙했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에게 시대를 뛰어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본질적으로 우리가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시연 행사에는 빅랩의 제품 디자이너가 직접 나섰다. 그는 자신이 디자인하고 3D프린터로 출력한 모터바이크를 타고 도로를 질주했고, 이 과정에서 특별한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모터바이크는 기술 홍보를 위해 제작됐으며, 시판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