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우주에서 본 소유스 로켓의 대기권 돌파 순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인 로켓이 지구 대기권을 돌파하는 모습을 우주에서 담아낸 영상이 공개됐다.



유럽우주국(ESA)은 5일(현지시간) 이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머물고 있는 독일인 우주비행사 알렉산드르 게르스트가 공식 트위터에 공개한 러시아 소유스 로켓의 발사 영상을 소개했다.

게르스트는 지난 3일 오후 2시31분(모스크바 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 MS-11’ 유인우주선이 로켓발사체 소유스-FG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되는 순간을 ISS에서 직접 촬영했다.

영상은 소유스 우주선이 로켓에 실려 발사된지 9분 안에 로켓 3단에서 분리돼 ISS로 가는 정상궤도로 진입하는 과정을 압축해서 보여준다. 게르스트도 트위터에 “우리 친구들이 여기로 오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우주선은 6시간 만에 예정대로 ISS에 도킹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우주선에 타고 있던 러시아 우주인 올렉 코노넨코(54)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 앤 맥클레인(39), 캐나다우주국의 다비드 생-자크(48) 등 남녀 우주인 3명이 새롭게 ISS 승무원으로 합류했다.

지난 6월 도착했던 알렉산더 게르스트를 비롯한 NASA 우주인 세레나 아운년,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등 3명은 오는 12월 20일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한편 게르스트는 이전에도 ISS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자신이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공유해 왔다. 이 중에는 지난 10월 11일 소유스 ‘MS-10‘ 유인우주선이 로켓 분리 문제로 추락한 모습도 있으며 우주선에 타고 있던 우주비행사들은 모두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알렉산드르 게르스트/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