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제 몸을 얼려주세요”… ‘냉동 시신’ 기증한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후 자신의 시신을 냉동해 과학과 교육의 발전에 써 달라고 부탁한 미국의 수 포터 할머니

▲ 사후 자신의 시신을 냉동해 과학과 교육의 발전에 써 달라고 부탁한 미국의 수 포터 할머니

과학과 교육의 발전을 위해 자신의 시신을 냉동해달라며 기증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신년호에 소개될 이 여성은 2015년 당시 87세의 나이로 사망한 수 포터로, 당시 사인은 폐렴이었다. 독일에서 태어나 부모에게 버림받고 미국 뉴욕으로 건너와 정착한 그녀는 70세가 되기 전 당뇨와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유방암 등을 앓았고 자신의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느꼈다.

결국 포터는 사망하기 전 사후 자신의 시신을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보다 정밀한 시신 연구를 위한 시신 냉동 과정에 동의했다.

포터가 이러한 뜻을 품은 것은 사망하기 15년 전부터였다. 그녀는 병들어가는 자신의 몸을 기증하기로 결심하고, 이때부터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생활습관이나 기분, 통증 정도 등을 통해 증상이 악화됨에 따라 달라지는 몸의 상태를 세세하게 관찰하고 기록했다.

그녀는 훗날 자신의 기록과 시신을 보고 배울 학생들을 생각하며 번거로움을 마다하지 않았다. 다만 그녀는 이러한 자료와 시신을 기증하면서 의료진에게 몇 가지를 부탁했다.

사후 시신이 담길, 포르말린이 가득한 냉동고를 미리 보길 원했고, 시신을 부검할 시 주변에 장미를 놓아두고 클래식 음악을 틀어달라고 전했다.

미국 국립보건원을 통해 기증된 시신 중 장기간 더 정밀한 연구를 위해 냉동된 시신은 두 구에 불과했다. 포터는 3번째 ‘냉동시신 기증자’가 됐고, 연구진은 그녀가 사망한 지 3년이 지난 최근, 냉동돼 있던 시신을 60일에 걸쳐 총 2만 7000조각의 단면조각(슬라이스)으로 만들었다.

이 자료는 모두 디지털화 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학생들은 보다 쉽고 정확하게 해부학을 공부할 수 있게 됐다.

국립보건원 연구진은 “1993년 맨 처음 냉동 시신을 2000개의 단면조각으로 만들 당시 4개월이 걸렸다. 20여 년이 지난 현재, 포터의 시신을 2만 7000개의 단면조각으로 만드는데 고작 60일이 걸렸다”면서 “우리는 기증된 포터의 시신에서 골격과 신경, 혈관을 각기 구분하고 이를 디지털화 하는데까지 2~3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녀의 주치의 중 한 명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것은 그녀의 시신을 통한 해부학이나 생리학만을 배우는 것이 아니다. 그녀의 인간애(humanity)를 배우는 것”이라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