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이 사진 중 진짜 사람은?…AI가 만든 진짜같은 가짜 사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연 사진 속에 있는 여러 사람 중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은 누구일까?

최근 그래픽 처리 장치 전문 업체인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사람들을 사진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을 담은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무엇이 진짜이고 무엇이 가짜인지 사람의 눈으로는 도저히 판별이 불가능한 이 사진 속 인물들은 놀랍게도 모두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사람들이다.

이같은 가짜 사진은 지금까지 주로 포토샵을 이용해 가공됐지만 사실 이 작업은 시간이 많이 걸리고 어느정도 판별도 가능하다. 그러나 수년 전 부터 이같은 방식은 옛날 기술이 됐다. AI의 발달로 더이상 진짜 가짜 사진을 식별하는 것 자체가 의미없는 상황에 도래한 것.

엔비디아 연구진은 논문에서 "실제 사람 얼굴들의 특징을 뽑아내 이를 혼합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면서 "생성적 적대 네트워크(Generative Adversarial Networks·이하 GAN)를 활용해 실제처럼 보이는 얼굴로 맞춤화했다"고 설명했다.

다소 낯선 용어인 GAN은 최근 몇년 사이 AI 네트워크 분야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기술이다. 서로 경쟁하는 네트워크를 만들어 결과를 비교해 상호학습하게 만드는 것. 쉽게 풀면 한쪽은 끊임없이 정교한 가짜 사진을 만들고, 다른 한쪽은 가짜인지를 판별해 서로 경쟁하게 만들면 결과적으로 최고의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다. 엔비디아 측은 온라인 사진 공유사이트에서 가져온 총 7만 장의 인물사진을 가지고 두 AI 네트워크를 훈련 및 학습시켰다.



엔비디아 연구진은 "이번에 공개한 가짜 사진은 다른 어떤 GAN로 만들어진 것보다 우수하다"면서 "안경, 선글라스, 모자 등도 감지해 재현할 수 있으며 완전히 새로운 사람의 이미지를 무한대로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 뿐 아니라 동물, 침대와 같은 사물도 이와같은 방식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같은 기술에 대한 우려도 높다. 유명인의 얼굴을 도용해 다양한 이미지와 영상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유명 여배우들을 성인물에 합성하거나 정치인들은 가짜뉴스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7월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들은 AI를 통해 만들어진 감쪽같은 오바마 전 대통령 가짜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