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첫 머리 통째 이식 지원자 수술 취소…결혼 후 아기낳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의 머리를 통째로 분리한 뒤 다른 사람에 몸에 이식하는 수술의 첫번째 지원자가 결국 수술을 취소하고 새로운 삶을 살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해외언론은 러시아 출신의 컴퓨터 과학자 발레리 스피리도노프(33)가 사상 첫 ‘머리 이식수술’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으로 큰 윤리적 논란을 일으킨 이 수술은 한 사람에게서 머리를 통째로 분리한 뒤 이를 다른 사람에게 이식하는 방식이다. 이탈리아 출신의 신경외과전문의 세르지오 카나베로 박사가 주도하는 이 수술은 이같은 방식 때문에 일명 ‘프랑켄슈타인 수술’ 이라는 비판도 받고있다.  

스피리도노프가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이유는 그가 이 수술의 첫번째 지원자이기 때문이다. 스피리도노프는 근육이 퇴화하는 베르드니히-호프만 병을 앓고 있으며 그 증상도 나날이 악화되고 있다. 스피리도노프는 과거 인터뷰에서 “이 수술이 얼마나 위험한 지 잘 알고있다”면서도 “단 한번이라도 건강한 신체를 빌어 스스로 일어서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후 카나베로 박사는 사상 첫 머리 이식수술은 2017년 실시한다고 발표했으나 흐지부지 됐다. 이어 지난해 6월 중국 언론 청두상바오(成都商報)는 이 수술의 막대한 비용을 후원할 사람을 찾지 못해 사실상 취소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 세르지오 카나베로 박사

보도에 따르면 현재 플로리다 대학에서 연구 중인 스피리도노프가 수술을 포기한 결정적인 이유는 비용 외에도 결혼과 아들을 가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는 모스크바에서 만난 30대 초반의 아나타시아라는 이름의 여성과 1년 전 결혼했고 6주 전 기적적으로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화학관련 석사학위 보유자인 아나타시아는 "모스크바에서 직업상의 문제로 스피리도노프를 처음 만났다"면서 "곧 우리가 함께 할 인연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한편 논란의 주인공인 카나베로 박사는 현재 중국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카나베로 박사가 공개한 머리 이식방법은 이렇다. 먼저 12도~15도 환경에서 머리를 정확히 분리한 후 1시간 내에 특수 고분자 소재의 ‘접착제’로 다른 신체의 혈액 순환계에 연결한다. 이후 척수연결 등의 고난도 과정을 거쳐 100명의 외과 전문의가 달라붙으면 성공적인 수술이 가능하다는 것이 카나베로 박사의 주장이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실제 가능한지 여부, 수술이 성공한다고 해도 야기될 숱한 윤리적 문제와 논란은 필연적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