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역변의 아이콘’ 맥컬리 컬킨, ‘나홀로 집에’ 완벽 재현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나홀로 집에’ 시리즈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았던 미국 배우 맥컬리 컬킨(38)이 약 30년 만에 이를 재현한 영상을 공개했다.

‘나홀로 집에’는 컬킨이 10세 때 찍은 작품으로, 우연히 홀로 집에 남은 귀여운 소년 ‘케빈’과 빈집털이범 2명의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그린 영화다.

‘역변의 아이콘’이라고 불릴 정도로 달라진 모습 때문에 꾸준히 관심을 받아온 컬킨이 ‘나홀로 집에’ 속 명장면들을 재현한 것은 구글의 AI 음성서비스인 ‘AI 어시스턴트’ 광고 때문이다.

해당 광고는 영화와 마찬가지로 홀로 집에 남은, 성인이 된 케빈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과거 영화에서는 홀로 남은 케빈이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팝콘을 먹는 등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지만, 이번 광고에서는 AI 어시스턴트가 그의 친구 역할을 한다.

또 홀로 식사를 즐기다가 창 밖에 외부인의 그림자를 발견했을 때에도, 그는 “헤이, 구글. 케빈 작전 시작해”라고 말하며 AI 어시스턴트를 작동시킨다.

명장면으로 꼽히는 에프터셰이브(면도 후 사용하는 화장품)와 관련된 장면에서도, 원작에서는 이를 바른 케빈이 얼굴에 손을 올리고 소리를 지르지만, 이번 광고에서는 AI 어시스턴트를 통해 새 제품을 주문하고 장바구니에 넣는다.

이밖에도 ‘나홀로 집에’의 명장면을 고스란히 차용하면서 성인이 된 케빈의 모습을 보여주며 그 당시를 기억하는 많은 팬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전달했다.



한편 맥컬리 컬킨은 1990년대에 ‘나홀로 집에’ 시리즈로 큰 성공을 거뒀지만, 2003년에는 마약에 손을 대는 등 암흑기를 거쳤다. 이후 2013년부터 화가와 배우 등으로 활동을 재기했으며 최근에는 광고 출연 등을 통해 케빈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을 공개하면서 새로운 시작을 예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