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생에 부부였기 때문”…6살 쌍둥이 남매 결혼시킨 부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생에 부부였기 때문”…6살 쌍둥이 남매 결혼시킨 부모

태국에서 한 부모가 6살 된 쌍둥이 남매를 결혼시켰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25일(이하 현지시간) 전날 태국 방콕 인근 도시 사뭇쁘라깐에서 6살 쌍둥이 남매의 호화로운 결혼식이 열렸다고 전했다.

이들 쌍둥이를 위해 우리 돈으로 수백만 원을 쓴 부모는 남매가 전생에 연인이었다고 굳게 믿어 이런 의식을 진행했다.



31세 남성 아모르산 쑨쏜 말리랏과 30세 아내 파차라폰은 모두 불교 신자로 지금으로부터 6년 전인 2012년 9월 쌍둥이 남매가 태어났을 때 이들을 결혼시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현지 불교신자들은 쌍둥이 남매는 전생에 부부였고 당시 쌓은 업(카르마)을 갚기 위해 함께 태어난다고 믿는다. 따라서 이들 남매를 위해 가능한 한 빨리 결혼식을 치러주지 않으면 미래에 이들이 불행을 겪게 될 것이라고 이들 부모는 말한다.

이에 따라 전통 혼례식이 치러진 날에는 가족과 친척, 그리고 친구 등 하객 수십 명이 참석했다.

이날 신랑이 된 소년은 거리 행진과 함께 9개의 문을 통과하는 의식을 치르고 나서야 신부를 만날 수 있었다. 그러고나서 소년은 소녀와 결혼식을 올리기 전 현찰과 금으로 20만 바트(약 690만 원)에 달하는 지참금을 내야했다.

이후 두 아이는 팔짱을 끼고 포즈를 잡으며 결혼식 사진을 찍었다.

다만 이 결혼식은 관습에 따라 진행하는 것일 뿐 법적 효력은 없다. 따라서 이들 남매는 성인이 되고나서 각각 배우자를 만나 결혼할 수 있다.

남매의 어머니 파차라폰은 “결혼식 내내 아이들이 너무 귀여웠다. 남매는 평생 최고의 친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