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폭행·학대 일삼은 아버지 직접 ‘단죄’ 한 10대 세 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법원에 출석한 용의자 세 자매 중 두 명

러시아의 10대 세 자매가 자신들을 학대해온 ‘폭군 아버지’를 직접 ‘단죄’한 혐의로 법정에 섰다.

러시아 국영 타스(TASS)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스크바에 사는 57세 남성 미카일 하차투랸은 지난 7월 자신의 집 인근에서 칼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범인은 각각 19세, 18세, 17세인 피해남성의 친딸 3명으로 밝혀졌다.

이들 10대 자매 3명은 몇 년 동안 범죄조직의 수장으로 알려진 아버지로부터 고문에 가까운 폭행과 학대를 받아왔으며, 세 자매중 한 명은 아버지로부터 지속적인 성 학대까지 당했다.

아버지는 사망하기 전까지 세 자매에게 위치 추적기를 지니게 하고, 집안 곳곳에는 카메라를 설치해 수시로 딸들의 위치를 체크하고 감시했다. 집 안에 개의 털이 떨어져 있으면, 이것을 주워 그 자리에서 먹게 하는 등 잔혹한 행동도 서슴지 않았다.

세 자매의 한 친척은 “딸 3명 중 한 명은 아버지로부터 성폭행을 당하기도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진 뒤 자살시도까지 했다고 들었다”면서 “세 자매의 아버지는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는, 옷으로 가려지는 부위만 골라 폭행했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쉽게 알 수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사건 당일, 세 자매 중 첫째 딸은 아버지의 얼굴에 고추 스프레이를 뿌려 앞을 보지 못하게 만들었고, 그 사이 막내딸이 사냥용 칼로 아버지의 몸을 수차례 찔렀다. 이어 둘째딸은 망치를 이용해 아버지의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입혔고 결국 사망에 이르게 했다.

세 자매는 경찰 조사에서 “우리는 언제나 아버지를 미워했다. 아버지가 세상에서 사라지거나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떠나길 바랐다”고 진술했다. 현지 언론은 조사를 받고 나오는 세 자매의 표정은 비교적 밝고 희망차 보였다고 전했다.



아버지를 직접 ‘단죄’한 세 자매의 사건은 러시아 현지에서 가정폭력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 일각에서는 세 자매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가운데, 현지 언론은 세 자매가 최대 징역 10~15년 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