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식중독인 줄 알았는데…다리 절단된 14세 소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첼은 치킨을 먹고 나타난 증상을 식중독 때문이라고 가볍게 넘겼지만, 결국 다리를 절단하고 말았다.

한 10대 소년이 뇌수막염 증상을 식중독으로 오해했다가 다리를 잃었다. 지난 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14살 소년 미첼 에더튼이 다리와 손가락이 절단되는 충격적인 일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8월, 영국 엑시스주 캔베이 아일랜드에 사는 미첼은 아버지가 사온 치킨을 먹고 밤새 원인 모를 통증에 시달렸다. 처음에는 식중독이라고 생각하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던 미첼의 부모는, 다음날 아들의 다리가 시커멓게 변한 것을 보고 놀라 미첼을 병원으로 옮겼다.

긴급 이송된 미첼은 뇌수막염의 일종인 수막구균성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 심각한 미첼의 상태에 의료진은 세균의 활동을 억제하기 위해 인위적 혼수상태를 유도하는 극단적 조치를 취했다. 5일간 혼수상태에 빠져있던 미첼은 의식을 회복한 뒤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축구를 좋아하던 소년에게는 잔인했지만 더 이상의 감염을 막기 위해선 어쩔 수 없었다.

▲ 의료진은 미첼에게 강제적 코마라는 극단적 조치를 취했으며, 미첼은 다행히 목숨은 건졌지만 대신 다리를 잃게 됐다.

미첼의 엄마 샤론 시그스톤(45)은 “처음에는 식중독에 걸린 줄 알았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미첼의 다리가 보라색으로 변한 것을 보고 심상치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녀는 “재빨리 병원에 옮겼지만 아들이 살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아들이 다리를 잃었지만 살아있음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 달 뒤, 미첼은 오른쪽 다리마저 손상돼 다리 전체를 이식하는 수술을 받았다. 앞으로 오른쪽 발목뼈의 강도를 높이는 수술도 예정돼 있으나, 실패할 경우 추가 수술이 필요하다. 계속되는 큰 수술에도 좌절하지 않은 미첼은 12월부터 의족을 사용해 걷는 법을 연습하고 있으며, 축구도 다시 시작했다. 미첼의 엄마는 “우리는 수막염이 이렇게 무서운 것인 줄 몰랐다. 사람들이 미첼을 통해 수막염의 위험성을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축구를 좋아하던 소년은 다리를 잃었지만 보조기구를 착용하고 걷는 연습에 열중하며 다시 축구를 시작했다.

수막구균성 패혈증은 수막구균성 뇌수막염과 마찬가지로 침습성 수막구균 질환이다. 수막구균 감염 초기 증상은 두통, 발열, 구토 등으로 감기나 식중독과 비슷해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24시간 내에 치료받지 않으면 사망에 이를 정도로 감염 속도가 빠른 질환이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적절한 치료를 받더라도 10~14%의 높은 치사율을 보이며, 생존자 5명 중 1명은 사지절단, 난청, 신경손상 등 후유증을 겪는다.

수막구균은 10명 중 1~2명이 보유하고 있는데, 매우 드물지만 보균자의 기침이나 재채기 등 일상적인 접촉만으로도 감염될 수 있다.



미국, 유럽 등에 비해 발병률은 낮지만 우리나라에서도 수막구균 감염 환자가 소폭 상승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감시 웹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환자는 지난해 상반기에만 10명에 달했다. 최근 10년 평균 한 해 환자의 2~3배 가량 많은 수준이다. 수막구균 감염은 조기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백신을 통한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