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재혼 첫날밤 ‘아내의 딸’ 성폭행 한 남자 “네 엄마인 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포토리아

덴마크의 50대 남성이 재혼한 아내의 딸을 성폭행 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덴마크 중부 콜딩에 사는 50세 남성은 뒤늦게 인연을 만나 재혼한 여성과 행복한 결혼식을 치렀다.

결혼식이 끝난 뒤 술을 많이 마신 이 남성은 재혼한 새 아내와 한 침대에 누워 밤을 보냈다.

하지만 당시 침대에 누워있었던 것은 그의 재혼 아내가 아닌, 아내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20)이었다. 문제의 남성은 이 자리에서 새 아내의 딸을 성폭행했으며, 후에 그녀에게 “미안하다. 나는 네가 네 엄마인 줄 알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당시 딸은 어머니의 결혼식 날 술을 많이 마셔 만취했고, 이 탓에 자신의 방이 아닌 어머니와 새아버지의 방에 들어가 잠이 들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자신의 새 아버지가 자신을 성폭행했으며, 완강히 거부했지만 소용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술에 취한 상태라 현장을 빠져나오는 것마저도 힘든 상태였으며, 자신의 어머니도 술에 취해 자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은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부인했고, 술에 취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그의 행동이 성폭행에 해당된다며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한편 이 남성과 재혼했던 여성이자, 피해자 어머니의 입장은 공개되지 않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