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손 번쩍’ 들고 맨발로 나와 경찰에 투항하는 2세 아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에 체포되는 부모의 모습을 본 2세 아이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국 CNN 등 현지 언론의 2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17일 플로리다 주 탤러해시에 있는 한 백화점 주차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당시 경찰은 부부로 알려진 용의자 2명이 무장한 채 절도범죄를 저질렀다는 신고를 받은 뒤 해당 용의자들을 발견하고는 현장 검거를 실시하던 중이었다.

경찰 약 10명이 해당 트럭을 둘러싼 채 트럭 주인인 부부에게 손을 들고 차에서 내릴 것을 명령했고, 이에 따라 두 사람은 차례로 트럭 밖으로 나와 경찰의 주시를 받고 있었다.

그때 갑자기 트럭에서 여자아이가 뛰어내렸고, 2세로 알려진 이 아이는 경찰에게 무기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며 두 손을 번쩍 들고 맨발로 부모가 있는 곳을 향해 걸어갔다.

이후 경찰은 아이가 두 손을 번쩍 든 채 걸어 나오는 것을 본 뒤 체포한 용의자에게 “차량안에 아이가 또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체포된 남성이 “(차에서 나온 아이는) 2살 된 내 딸이고, 한 살 된 아들이 안에 또 있다”고 답했다.

경찰은 용의자 중 한 명인 아이의 어머니에게 딸 및 차량에 있던 아이 한 명을 차에서 데리고 나오도록 허락했다.

해당 장면은 당시 같은 현장에 있던 운전자들이 촬영하면서 SNS로 퍼져나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경찰이 두 살배기 갓난아기에게도 총을 겨누는 등 과잉진압이 아니냐는 의심이 쏟아져 나왔다.

이에 경찰은 현장에 있던 경찰들의 바디캠(신체에 착용하는 카메라) 10개에 녹화된 영상을 분석했고, 아이가 두 손을 들고 차에서 걸어 나온 부모를 따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실제로 공개된 영상 중 하나에서는 경찰이 아이에게 “괜찮아, 손을 올릴 필요 없어”라고 말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한편 해당 영상은 많은 시민들의 관심을 받았으며, 텔러해시 경찰 측은 이 사건이 바디캠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