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 로드킬 당하자 울부짖으며 차도로 뛰어든 어미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새끼가 차에 치어 죽자 어미 개가 울부짖으며 차도로 뛰어들었다

새끼가 차에 치어 움직이지 않자 제정신이 아닌 듯 짖어대며 차가 쌩쌩 달리는 도로로 뛰어든 어미 개의 안타까운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필리핀 일로일로 시티의 라파즈 시내에서 새끼를 잃은 어미 개가 차도로 뛰어드는 가슴 아픈 장면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집 없이 떠돌던 이 강아지 가족은 일대 주민의 귀여움을 독차지하며 시내에 자리를 잡았다. 그러나 어미 개가 먹이를 찾아다니는 사이 새끼 중 한 마리가 길을 잃고 헤매다 그만 차에 치이고 말았다. 운전자는 강아지를 확인하지 않고 그대로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돌아온 어미 개는 미동 없이 도로에 쓰러져 있는 새끼를 발견하고는 지나가는 차들을 향해 미친 듯 짖으며 달려들었다. 근처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리베트 라바팅은 “어미 개가 새끼에게 가기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결국 길을 건너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어미 개가 매우 고통스러워해 도우려 했지만, 잔뜩 경계를 하는 바람에 다가갈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주민센터 직원들이 도착했을 때 어미 개는 이미 나머지 새끼들을 데리고 마을을 떠난 뒤였다.

지역 경찰은 강아지를 치고 달아난 차량을 추적하는 한편 사라진 강아지 가족을 찾고 있다. 주민들은 불과 2주 전 또 다른 새끼가 다른 강아지의 공격을 받아 뒷다리를 못 쓰게 됐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강아지들이 돌아오면 지역 주민들이 살뜰히 보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필리핀에서는 길거리를 배회하는 개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수십마리씩 떼 지어 다니기도 하는 유기견들은 로드킬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지난해에도 케손시티에서 교통사고로 친구를 잃은 강아지가 죽은 강아지를 계속 흔들며 깨우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