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온천 즐기며 식사…‘훠궈 온천탕’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기는 중국] 온천 즐기며 식사…‘훠궈 온천탕’ 등장

중국의 한 호텔이 ‘훠궈 온천탕’을 공개해 세계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에 있는 한 호텔이 중국 최대 명절 춘제(중국의 설)에 맞춰 훠궈 온천탕을 공개했다. 훠궈는 중국식 샤부샤부를 말한다.



띠이스지따호텔(第一世界大酒店)이라는 이름의 이 호텔은 노천탕을 훠궈 냄비처럼 보이게 여러 칸으로 나눈 뒤 각각 고추와 상추, 버섯, 옥수수, 사과, 바나나, 금귤 등 채소와 과일을 물 위에 띄웠다. 그리고 황금 돼지해를 맞아 돼지띠인 관광객 100명에게 무료로 훠궈 온천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호텔은 훠궈 온천 이용객들에게 각종 육류와 채소를 끼워 조리한 초대형 꼬치구이를 제공함으로써 온천욕을 즐기면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했다.

이에 대해 호텔 측은 춘절에 맞춰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홍보하는 것을 목표로 훠궈 온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항저우는 온천 관광이 유명하다. 상하이에서 자동차로 2시간 이내 거리에 있어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이 몰린다. 훠궈는 항저우보다 쓰촨성의 청두와 충칭이 명물로 꼽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