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새벽하늘에 ‘금성-목성-달’ 나란히…천문 마니아들 홀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글로스터셔에서 목격된 금성과 목성 그리고 달의 모습.(아이러브글로스터셔/트위터)

트위터 등 SNS상에 금성과 목성 그리고 달이 나란히 늘어선 새벽하늘을 포착한 사진이 잇달아 공개돼 천문 마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9일 새벽(이하 현지시간) 영국 하늘에서는 이 같은 천문 현상이 나타났다.

이에 대해 그리니치천문대 소속 천문학자 애나 로스 연구원은 원래 금성과 목성은 일주일 전인 22일 더 가까이 접근했었지만 영국에서는 보이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 29일 새벽 영국 북부 뉴캐슬에서 레베카 위어라는 이름의 여성이 촬영한 하늘 사진. 왼쪽부터 금성과 목성 그리고 달이 나란히 늘어서 있는 모습이다.

▲ 29일 새벽 영국 잉글랜드 남부 코비에서 데이미언 웨더리가 포착한 하늘 사진. (트위터)

그런데 그후 날씨가 좋아져 관측하는 데 이상적인 조건이 갖춰져 영국 전역에서 이런 멋진 광경이 목격된 것이라고 목성을 주로 연구하는 영국 레스터대 천문학자 리 플레처 박사는 설명했다.

플레처 박사는 지난해 12월 미국지구물리학회(AGU) 학술지 ‘지구물리연구 회보’(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발표한 연구논문에서 목성의 적도에서 자주 관측되는 흰색 구름이 목성이 태양 뒤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낼 때 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리고 이번에 자신의 예상이 적중했다고 밝혔다.

사실 이들 천문학자는 몇 달 전부터 목성이 태양 뒤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내길 기다렸다.

즉 이번 목성 관측은 올해 들어 처음이라는 것. 목성은 앞으로 몇 개월 동안에 걸쳐 점점 더 잘 보이게 되며 오는 6월 10일을 시점으로 가장 선명하게 관측될 전망이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목성에서 태양까지의 거리는 지구에서 태양까지의 거리의 약 5배다. 반면 금성은 지구와 태양 사이에 있고 태양광을 반사해 밤하늘에서는 달 다음으로 밝게 보인다.

▲ 영국에서 포착된 금성과 달, 그리고 목성의 모습.(마이크 채프먼/트위터)

올해는 여러 행성이 나란히 늘어선 천문 현상이 총 14회에 걸쳐 발생한다. 그중에서도 이번에 금성과 목성이 밝은 달과 나란히 늘어선 현상은 그림 같은 광경을 연출한 것이다.

한편 NASA는 오는 2월 12일 주노 탐사선을 다시 목성 대기에 근접 비행할 계획이다. 주노는 이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지구로 보내올 것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