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0대 남성과 결혼한 20대 여성…손자보다 어린 아들 낳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른 여섯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한 커플이 손자보다 어린 아들을 얻었다

딸보다 어린 여성과 결혼한 남자가 손자보다 어린 아들을 얻었다. 지난 30일 데일리메일은 영국에서 가장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부 중 한 쌍인 칼리와 빌리가 손자보다 어린 아이를 낳았다고 보도했다. 서른 여섯살 차이의 칼리 포터(25)와 빌리 포터(61)는 엄청난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지난 2015년 결혼에 골인했다.

두 사람은 칼리가 18살이던 지난 2012년 처음 만났다. 정비공인 빌리가 칼리의 차를 고쳐주면서 인연이 시작됐다. 이들의 로맨스는 6개월 뒤 칼리가 빌리의 동네로 일을 다니면서 본격적으로 타올랐다. 서퍽 주 우드브리지 출신인 칼리는 빌리가 사는 잉글랜드 워릭셔주까지 가서 직장을 얻었고 둘 사이는 점점 깊어졌다. 칼리는 “빌리는 50대였지만 매력적이었다. 내 근무가 끝날 때쯤 빌리에게 집까지 태워주겠다고 했고 그러다 사귀게 됐다”고 말했다.

빌리에게는 27년간 함께 산 파트너와 칼리보다 나이가 많은 세 명의 자녀가 있었지만 칼리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결국 지난 2015년 8월 칼리와 빌리는 서른여섯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빌리는 나이 차이 때문에 결혼을 주저했지만 칼리의 적극적인 태도에 마음을 바꿨다. 그리고 지난 연말 둘 사이에서 아들이 태어났다. 칼리는 “빌리는 이미 세 명의 자녀가 있다. 심지어 손자도 있다. 손자보다 어린 아기를 안겨 주고 싶지 않았지만 막상 엄마가 되고 나니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 부부의 측근은 이미 세 명의 아이가 있는 빌리 역시 몹시 행복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칼리가 빌리의 재산을 노리고 계획적으로 접근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칼리의 어머니 린다 노스콧만이 둘 사이를 적극 지지했다. 린다는 “사위에게는 세 명의 아이가 있다. 칼리가 결혼하면서 나도 갑작스레 다 큰 손자 셋을 얻게 됐지만 문제 되지 않는다. 오히려 행운”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부터 두 사람의 사랑을 반대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에서 나이 차이가 가장 많이 나는 커플은 2017년 결혼한 에밀리와 빌리로 39살 차이가 난다. 51년의 나이 차를 극복한 커플도 있었지만 2013년 헤어졌다. 데일리메일은 70세의 브라이언 새들러가 그의 21살짜리 여자친구와 결국 이별했다고 덧붙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