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80년대 주름잡던 유명 톱모델, 노숙자로 전락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스타시아는 80년대를 대표하는 모델로 연간 10억 이상의 수입을 올렸지만 지금은 노숙자로 전락해 은행 로비에서 쪽잠을 청한다

명품 브랜드의 얼굴로 활동하며 앤디 워홀과 함께 식사를 즐기던 유명 모델이 노숙자 신세로 전락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80년대를 주름잡던 패션모델 나스타시아 어반고(57)가 거리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스타시아는 20세의 나이로 패션 매거진 ‘보그’의 표지 모델을 장식했으며, 린다 에반젤리스타와 함께 명품 브랜드 이브 생 로랑의 상징인 오피움 향수의 얼굴로 활동한 80년대 대표 모델이다. 단 20일 만에 100만 달러의 수입을 낼 만큼 잘나갔다.
 
그랬던 그녀가 지금은 스페인 북동부 카탈노리아에 있는 은행 로비에서 쪽잠을 잔다. 나스타시아는 “유명한 잡지란 잡지는 전부 내 얼굴로 도배돼 있었다. 하루는 잭 니콜슨, 다음날은 앤디 워홀과 저녁을 즐겼다. 로만 폴란스키 감독, 멜라니 그리피스, 돈 존슨 등과 어울렸고 마돈나와 숀 펜의 결혼식에도 참석했다”며 화려했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그녀의 말대로 여왕처럼 살던 나스타시아의 삶은 한 남자를 만나면서부터 꼬이기 시작했다. 나스타시아는 “만나자마자 BMW를 사달라던 그는 결국 내 모든 재산을 탕진했고 나는 지금 겨우 옷 한 벌 남았다”며 망연자실해했다. 우울증에 시달리던 그녀는 집세마저 내지 못해 쫓겨났고 결국 노숙자 신세로 전락했다.


 
나스타시아의 소식을 접한 왕년의 스타들은 하나같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동료 모델이었던 루스 슐러는 “나스타시아가 노숙자가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우리가 공주였다면 그녀는 여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물심양면으로 그녀의 복귀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모델 출신인 헤르난도 헤레는 “나스타시아가 패션계에 기여할 부분은 많다. 모델 활동뿐만 아니라 연설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아직도 은행 로비에서 잠을 청하고 있는 나스타시아는 “돈이 떨어지자 사람들도 떠났다. 나는 내 삶을 다시 회복하고 싶다. 내 아이들이 자랑스러워할 만한 엄마가 되고 싶다”며 울먹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