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친아빠 학대로 10세 소녀 사망…동영상까지 촬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CNN)

일본의 10세 소녀가 부모로부터 학대를 받다 사망한 것도 모자라, 부모가 학대 당시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이 확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본 사회가 분노로 들끓고 있다.

일본 아사이신문, 미국 CNN 등 해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바현 노다시에 사는 쿠리하라 미아(10)는 지난달 24일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소녀가 학대를 받다 숨진 것으로 보고 다음 날인 25일 아버지 유이치로(41)를 체포했다. 이후 어머니(31) 역시 같은 혐의로 지난 4일 체포했다.

사망한 소녀를 부검한 결과, 위에는 음식이 거의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았으며, 폐에는 물이 고여 있었다. 목에는 졸림을 당한 흔적도 있었으며, 경찰은 이를 토대로 사망한 소녀가 평상시 충분한 음식물을 섭취하지 못했으며, 타인에 의해 억지로 코와 입에 물이 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하던 중 용의자로 검거된 소녀의 아버지 휴대전화에서 소녀가 사망하기 전에 찍힌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확보했다. 영상의 상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경찰은 이 영상이 아버지가 딸을 학대하는 모습을 어머니가 촬영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남편에게 폭행당하는 것이 두려워 딸의 학대에 가담했다”고 진술했다. 더불어 경찰은 평상시에 아버지가 딸의 가정교육을 명목으로 상습 폭행해 왔으며, 아버지가 딸이 숨지기 직전 찬물로 샤워를 시켰다는 진술까지 확보했다.

일본 사회를 더욱 분노하게 한 것은 사망한 소녀가 자신이 받던 학대 사실을 털어놓고 어른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렇다 할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숨진 소녀는 1년 여 전인 2017년 11월, 당시 다니던 초등학교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아버지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있다. 한밤중에 깨워 일으켜 세운 뒤 발로 차거나 손으로 때린다”며 선생님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적어냈다.

하지만 당시 노다시 교육부는 설문조사 결과지를 보여달라고 몰아세우는 아버지의 요구를 이기지 못하고 이를 넘겼고, 이후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숨진 소녀는 더 이상 자신의 피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CNN은 “학대를 일삼은 아버지와 이를 방관하거나 가담한 어머니 사이에는 숨진 여아 외에도 1세 딸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들이 변호사를 선임했는지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전역의 범죄율은 낮아지는 추세지만 오히려 어린이 관련 학대 사건 등은 2017년에 비해 지난해에 22.4% 증가했다”면서 “이는 데이터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4년 이후 최대 증가치”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