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서 가장 섹시한 기상캐스터 ‘엉덩이 피자’ 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고의 미녀 기상캐스터라는 애칭으로 널리 알려진 야넷 가르시아(27)가 '피자의 날'을 맞아 독특한 사진으로 축하메시지를 날렸다.

가르시아는 9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자 무늬가 선명한 핫팬티 차림의 사진을 올렸다. 논란(?)이 많은 엉덩이 부위에는 피자 이모티콘을 달았다.

사진을 올리면서 가르시아가 단 해시태그는 '행복한' '피자데이'. 피자는 가르시아는 평소 가장 즐기는 음식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멕시코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피자를 가장 즐겨 먹는 국가다. 가르시아는 멕시코 몬테레이 출신이다. 가르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기상캐스터'라는 애칭을 얻은 뒤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특히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다.

최근 가르시아의 인스타그램은 팔로우 900만 명을 돌파했다. 가르시아는 애칭에 맞게 '섹시한' 레깅스 차림의 사진으로 팔로우 900만 돌파를 자축했다. 한때 성형 논란에 휘말린 엉덩이가 단연 돋보이는(?) 사진이다.

가르시아는 고향인 몬테레이에서 기상캐스터로 데뷔하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지난해 3월에는 방송국 델레비사로 자리를 옮겨 프로그램 '오이(오늘)'의 기상예보를 맞으면서 열성 팬들이 더욱 늘어났다. 유명세에 비례해 성형 논란은 그치지 않고 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수술로 완성된 미녀'라는 일각의 주장도 있지만 가르시아는 성형설을 부인하고 있다.

최근엔 몇 년에 걸친 자신의 사진을 한꺼번에 SNS에 올리면서 성형설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가르시아는 "(확대한) 가슴만 빼면 얼굴과 몸 전체가 자연산"이라며 "(지금의 몸을 갖게 된 건) 운동 덕분"이라고 말했다.



가르시아는 "위대한 결과를 얻으려면 시간이 걸린다. 하지만 단언컨대 반드시 목표를 이룰 수 있다"며 몸매를 만들기 위해 운동하는 사람들에게 "인내하고 절대 포기하지 말라"는 응원을 보냈다.

성형설이 무성한 엉덩이에 대해서도 "순전히 8년간의 운동으로 만든 엉덩이"라며 "매일 헬스장에 나가 열심히 운동을 하는 것 외에 비결은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가르시아 인스타그램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