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어진 애인 이름 바퀴벌레에 붙여 먹이로…美동물원 이벤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콜릿이나 꽃, 낭만적인 저녁식사 같은 것은 잊어라. 미국 텍사스주(州)에 있는 엘패소 동물원은 바퀴벌레에 헤어진 애인의 이름을 붙여 먹이로 미어캣에게 주는 모습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해주는 밸런타인데이 이벤트를 기획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는 나를 괴롭히지 마!!!’(Quit Bugging Me!!!)라는 이름의 동물원 이벤트는 신청자 개개인에게 할당된 바퀴벌레가 미어캣에 먹히는 모습을 동물원 웹사이트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밸런타인데이인 오는 14일 생중계한다.

동물원 측은 이벤트에 대해 “잘 안 된 과거의 연애를 청산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바퀴벌레는 최고의 밸런타인데이 선물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담당자에 따르면, 미어캣의 먹이로 제공되는 바퀴벌레는 마다가스카르 종으로 흔히 애완동물로도 키워진다.

해당 동물원의 교육전문가 사라 머피는 현지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바퀴벌레는 ‘쉬~쉬~’하면서 우는 소리를 낸다. 바퀴벌레 중 가장 큰 종은 아니지만 아주 큰 종”이라면서 “우리는 사육하는 동물들의 먹이로 삼기 위해 이들 바퀴벌레를 실제로 원내에서 사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