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좀비 사슴, 美 전역으로 급속 확산…“곧 인간 차례” 전문가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좀비 사슴, 美 전역으로 급속 확산…“곧 인간 차례” 전문가 경고

이른바 ‘좀비사슴병’이나 ‘사슴광우병’으로 불리는 만성소모성질병(CWD)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한 저명한 전문가가 앞으로 몇 년 안에 인간에게 전염되는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미 NBC뉴스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오랜기간 광우병을 연구해온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교수가 지난 7일 미네소타 주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CWD는 광우병과 마찬가지로 변형 단백질인 프리온(프라이온)에 의해 유발되는 것으로, 이 병에 걸린 사슴과 엘크, 그리고 무스 같은 사슴류는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조정 감각을 잃어 비정상적으로 행동하며 체중 급감과 마비 증세 등을 보이다가 결국 죽음에 이른다. 프리온은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와 달리 수년간 자연환경에서 파괴되지 않고 타액이나 배설물 등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만성소모성질병(CWD)에 걸린 사슴류가 미 24개주와 캐나다 2개주에서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이 병이 지난 11일 기준으로 미 24개주와 캐나다 2개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발표가 나오자 인간 감염에 관한 우려가 심화하고 있는 것이다.

▲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교수

이에 대해 저명한 광우병 전문가로 미네소타대 산하 감염병연구정책센터(CIDRAP)의 센터장이기도 한 오스터홀름 교수는 주의원들에게 “감염된 고기를 섭취한 것과 연관한 CWD의 인간 감염 사례가 앞으로 몇 년 안에 문서화될 것”이라면서 “인간 감염자 수가 상당할 가능성이 있으며 단편적인 사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오스터홀름 교수는 CWD를 1980년대와 1990년대 영국 전역으로 확산한 광우병으로 150명이 넘는 사망자를 냈던 사례와 비교했다.

CWD는 1967년 미 콜로라도주(州) 북부의 한 야생동물보호시설에서 보호하던 한 노새사슴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1960년대 후반까지는 이런 보호 사슴들에게만 나타났다. 물론 CWD는 지금까지 인간에게 감염됐다는 문서로 만들어진 사례는 없지만, 지난해 캐나다에서 발표된 한 연구는 이 병이 원숭이 등 영장류를 포함한 다른 동물들에게도 전염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CDC에 따르면, 인간 전염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경로는 인간 광우병이 발병한 방식과 마찬가지로 감염된 고기를 섭취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오스터홀름 교수는 지난해 발표된 공공야생동물연합 보고서를 인용해 매년 사냥꾼 가족 1만5000명이 CWD에 감염된 고기를 먹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면서도 CWD의 확산으로 그 수는 매년 20%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전문가는 인간이 CWD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를 유전자라는 룰렛 테이블에 던지는 것으로 비유했다.

끝으로 그는 “사람들은 이 병의 심각성을 이해해야만 한다”면서 “우리는 첫 번째 감염 사례가 나올 때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