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와우! 과학] 미 해군 ‘무인 잠수정’ 도입 – 로봇 군함 시대 다가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에코 보이저(보잉)

미 해군이 초장거리 무인 잠수정(Extra Large Unmanned Undersea Vehicles·XLUUVs)인 오르카(Orca) 도입을 위해 보잉과 43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총 4척이 도입되는 오르카 무인 잠수정은 기존의 무인 잠수정과 달리 모선 없이 자율적으로 항해하며 한 달 이상 장시간에 걸쳐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항해가 가능한 거리 역시 6500해리(약 1만2000km)로 기존의 소형 무인 잠수정보다 훨씬 길다.

오르카는 보잉이 개발한 장거리 무인 잠수정인 에코 보이저(Echo Voyager)를 기반으로 개발된다. 에코 보이저는 15.5m 길이의 무인 잠수정으로 현재 개발된 무인 잠수정 가운데 가장 큰 편에 속하며 지난 수년간 테스트를 통해 성능을 입증했다. 내부에는 10.4m의 임무 모듈이 있어 목적에 따라 다양한 기기를 탑재할 수 있다. 사람이나 어뢰가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큰 공간이지만, 일반적인 목적은 장시간에 걸친 정보 수집 및 잠수함을 포함한 적 군함 탐지다. 다만 미 해군은 구체적인 임무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고 있다.

무인 잠수정은 기뢰 제거 같은 군사 분야는 물론 해저 시설 관리 및 과학 연구 등 여러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사용되는 무인 잠수정은 대부분 소형으로 사람이 원격으로 조종하는 방식이다. 오르카는 자율 항해 기술을 이용해서 사람의 관리 없이 장시간 단독 작전을 수행한다는 점에서 기본의 무인 잠수정과 근본적으로 차이가 있다. 이 점은 역시 미 해군이 개발하는 수상 무인 선박인 씨 헌터(Sea Hunter)와 비슷하다. 수상함인 씨 헌터는 3개월까지 단독으로 자율 항해를 하면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오르카와 씨 헌터는 자율 항해 기술의 미래를 보여준다. 기계가 사람의 지시 없이 스스로 알아서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을 획득하면서 자율주행차는 물론 자율 항해 선박, 자율 비행 드론이 점점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로봇 군함이 바다 위와 아래에서 활약하는 미래가 이제 현실이 된 것이다. 현재까지 미 해군은 씨 헌터나 오르카에 어뢰나 미사일 같은 무장을 장착하지 않았지만, 무장한 자율 항해 무인 군함이 전쟁터를 누비는 것 역시 머지않은 미래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것이 인류에게 좋은 미래인지는 알 수 없지만, 거스를 수 없는 변화라는 점은 분명하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