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60대 남성과 결혼한 10대 여성 “남편 비난 멈춰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만다는 지난해 1월 43살 차이의 60대 남성과 결혼했다

43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60대 남성과 결혼한 10대 여성이 남편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한 60대 미국 남성이 10대 여성과 결혼한 후 ‘소아성애자’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남부 아칸소주 출신의 사만다 심슨(19)은 지난 2017년 친구의 소개로 남편 JR(62)을 만났다. 처음 본 순간부터 사랑에 빠졌다는 사만다는 그와 약혼했고 1년 간의 데이트 끝에 지난해 1월 결혼에 골인했다. 사만다는 “남편은 내가 이전에 만났단 남자들에게서는 결코 찾아볼 수 없었던 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철없는 또래 남자들과는 달리 매너가 좋았고 신사적이었다. 여자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정확히 아는 남자”라고 설명했다.


 
결혼을 결심한 사만다는 JR과 동거를 시작했고 가족의 거센 반대에도 결혼을 강행했다. 그러나 주위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딸보다도 어린 10대 여성과 결혼한 JR에게는 ‘소아성애자’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사만다는 “우리는 엄연한 부부다. 하지만 사람들은 우리를 할아버지와 손녀쯤으로 생각한다. 공공장소에서 조금만 스킨십을 해도 남편을 ‘납치범’으로 의심한다”며 속상해했다. 가족과 친구들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그녀는 낯선 사람들이 이상한 취급을 하는 것만큼은 참을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사만다는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는 우리를 비난하는 건 학대와 차별”이라며 남편에 대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세상의 차가운 시선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임신을 계획 중이다. JR은 이전의 결혼생활에서 얻은 자녀가 있지만 둘만의 아이와 함께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사만다는 “아버지가 손가락질 받는 환경에서 아이를 기르고 싶지 않다. 그래서 우리의 사연을 공개하고 폭력적 언사를 중단하라고 말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JR이 세상 그 어떤 남성보다 멋있으며 매우 성숙한 사람이라면서 남편과의 결혼생활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사람들은 우리를 이상하게 생각하지만 누구보다 진정으로 서로를 사랑하고 있다. 나를 여왕처럼 대해주는 남자와의 관계를 끊을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임신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