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다코타 존슨, 고민 털어놔 “생리 중에 가슴 크기 8배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코타 존슨.

할리우드 배우 다코타 존슨(29)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생리 문제로 사생활에 차질을 빚고 있다는 개인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해 전 세계 여성과 소녀들을 상대로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임, 불평등 등의 문제로 고민을 안고 있으면 자신에게 연락해 이야기해달라며 본인 전화번호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그녀 역시 여성 특유의 고민을 안고 있던 것이다.

존슨은 최근 패션매거진 인스타일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해 생리주기 동안 호르몬 변화가 심해 생활에 피해를 보고 있다. 억제할 수 없다”면서 “매번 내 몸과 뇌에서 일어나는 일 탓에 몹시 화가 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때 내 가슴은 평소 크기의 8배 같다. 정말 충격적인 일이고 매달 이런 일이 벌어진다”면서 “전혀 익숙해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경구피임약이 내게 잘 맞는지 알아내는 것은 어렵다. 그것이 몸에 좋은 것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또 존슨은 최근 여성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상담하고 조언해주기 위해 협력하고 있는 비영리 시민단체 ‘글로벌 시티즌’의 여성 교육을 지지한다고 표명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여성의 몸을 갖는 것이 어떤 것인지, 여성이 자기 몸을 소중히 한다는 것은 어떤 것인지 그런 것들을 배운다”면서 “더욱더 내 신체에 대해 이해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존슨은 패션매거진과의 인터뷰인만큼 패션에 대해서도 밝혔는데 자신은 앞머리가 있는 헤어스타일을 가장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다코타 존은은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시리즈에 주연으로 출연해 명성을 얻었으며, 영국 밴드 콜드플레이의 보컬 크리스 마틴(41)의 연인으로도 잘 알려졌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