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13세 미만 어린이 등장하는 유튜브 동영상에 댓글 못 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어린이 유튜버 ‘띠예’의 동영상 캡쳐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가 13세 미만 어린이가 등장하는 모든 동영상의 댓글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 AP 통신 등 해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미 지난주부터 수천만 건에 달하는 동영상에서 댓글을 차단하고 있으며, 부적절한 댓글을 식별하고 삭제하는 시스템을 갖춘 업데이트 버전을 배포했다.

뿐만 아니라 13세 이상 18세 미만의 어린이가 등장하는 동영상 콘텐츠가 비적절한 행위를 유발할 경우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콘텐츠의 댓글 기능도 사용할 수 없도록 막겠다고 밝혔다.

유튜브의 새로운 정책에 따라, 사용자는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등장하는 동영상에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다.

지난해 12월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시행 보고서에 따르면, 유튜브는 2018년 3분기에만 780만 개의 동영상과 160만 개의 채널을 삭제했으며, 삭제된 채널 중 13%는 부적절한 성인용 콘텐츠이거나 어린이의 안전을 위협하는 내용이었다.

또 유튜브는 삭제된 동영상의 81%가 자동화 된 검열 시스템에 의해 발견된 것이며, 부적절한 댓글을 식별하고 삭제하는 새 시스템은 꾸준히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정책이 국내에서도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초등학생 유튜버 ‘띠예’ 등 키즈 유튜버들이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유하는데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