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토스트처럼 구워졌네…지구 귀환한 스페이스X 우주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일(현지시간) 오후 대서양에 착수(着水)한 미국의 민간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의 우주캡슐 ‘크루 드래곤’(Crew Dragon)의 모습이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스페이스X는 우주를 다녀온 우주선의 사진과 함께 "크루 드래곤이 회수선에 오르고 있다. 첫번째 시험비행을 완수했다"며 자축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크루 드래곤에 모습이다. 대기권 진입과 재진입 과정에서 열기에 휩싸여 그을려있기 때문으로 이에 언론들은 '마치 토스트같다'는 평을 남겼다.

▲ 대서양 공해상에 착수하는 크루 드래곤

지난 2일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발사된 크루 드래곤는 원래는 유인이지만 이번에는 최종 점검 차원에서 사람 대신 마네킹 '리플리'가 탑승했다. 몸에 각종 센서가 붙어있는 리플리는 유명 SF영화 ‘에일리언’ 시리즈의 시고니 위버가 연기한 바로 그 주인공 이름이다.

ISS에 성공적으로 도킹해 180㎏의 보급품과 실험장비를 건넨 크루 드래곤은 5일 간 결합한 상태로 머물다 8일 다시 지구로 귀환했다.



이날 장착된 4개의 대형 낙하산을 펼치고 하늘에서 내려온 크루 드래곤은 플로리다 주에서 수백 마일 떨어진 대서양 공해상에 무사히 안착했다. 현지언론은 "크루 드래곤은 50년 만에 처음으로 우주공간에서 대서양으로 떨어진 캡슐"이라면서 "추가 안전점거를 마치고 오는 7월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우고 ISS로 떠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