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음주 단속 피하려 배수로에 숨어…대만 경찰, 체포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대만에서 한 음주 운전자가 단속을 피하고자 배수로에 숨었다가 붙잡혔다고 현지 경찰이 체포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이티투데이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2시쯤 타이중시 탄쯔구의 한 도로에서 신호등을 무시하고 주행하던 한 대형 트레일러의 운전기사가 경찰의 정차 신호를 무시하고 도주하다가 30여분만에 체포됐다.

만 54세 남성 왕씨로만 알려진 이 운전기사는 이날 자신에게 정차 신호를 보내는 경찰을 무시하고 계속해서 가속 페달을 밟으며 도주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왕씨는 경찰관이 오토바이로 자신을 계속해서 추적해오자 차를 급정거한 뒤 후진해서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 때문에 오토바이는 파손됐지만, 타고 있던 경찰관은 재빨리 몸을 피해 무사할 수 있었다. 이후 경찰관이 트레일러 후방 타이어 등을 향해 총 4발을 쏘며 차를 세우려고 시도했지만, 왕씨는 계속해서 도주했다.

그때 트레일러 뒤쪽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한 남성 운전자가 경찰관에게 돕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찰관은 이 남성의 차량에 타고 남성과 함께 트레일러를 뒤쫓았다. 경찰관을 도운 이 남성에 따르면, 도주한 왕씨는 50m 정도 앞에 있던 공터에 트레일러를 세우고 나서 차 안에서 개 1마리를 품에 안고 담배와 휴대전화를 꺼내들고 도주했다.

그런데 얼마 뒤 왕씨는 도주하다가 지쳤는지 품에 안고 있던 개와 갖고 있던 물건들을 모두 던져버렸고 마지막에는 인근 배수로에 엎드려 몸을 숨겼다. 하지만 왕씨는 자신을 뒤쫓던 경찰관과 남성에 의해 발견돼 결국 체포되고 말았다. 체포 당시 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으로 알려졌다.

왕씨는 경찰 조사에서 “인근 공장에서 맥주 3병을 마셨기에 경찰에 잡히는 것이 무서워 도망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왕씨를 조사한 뒤 공무집행방해,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