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꼽보이는 상의가 부적절?…英 여객기 탑승 제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버밍엄 출신 에밀리 오코너(21)는 지난 2일(현지시간) 휴가길에 올랐다.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 있는 테네리페섬에서 지중해의 풍경을 만끽할 생각에 들뜬 에밀리는 검은색 크롭톱(배꼽이 보이는 짧은 상의)과 주황색 트레이닝 팬츠로 공항패션을 연출했다.

그러나 그녀는 비행기에 오르자마자 쫓겨날 위기에 놓이고 말았다. 영국 토마스쿡 항공 여객기에 탑승한 에밀리는 그녀의 복장을 못마땅하게 여긴 승무원들에게 환복을 요구 받았다. 그녀를 둘러싼 승무원들은 겉옷을 걸치거나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강요했다. 그들은 '기내 복장 규정'에 비추어 에밀리의 복장이 기내에서 범죄를 유발할 수 있는 부적절한 차림이라며 당장 재킷을 걸치라고 말했다.

에밀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같은 옷을 입고 보안 검사, 여권 검사도 통과했고 탑승 게이트를 지날 때도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기내에서 제지를 당했다”고 밝혔다. 승무원들의 요구가 부당하다고 생각한 에밀리는 “부적절한 복장에 대한 규정은 있으나 그 어디에도 적절한 복장에 대한 규정은 없다”고 항의했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아랑곳하지 않았고, 그녀의 캐리어가 어딨는지 물으며 계속해서 옷을 갈아입을 것을 강요했다. 결국 상황은 에밀리가 사촌에게 건네받은 재킷을 걸치고 나서야 정리됐다.

그녀는 “승무원들에게 항의를 하는 사이 한 남성 승객이 나에게 성적인 조롱과 욕설을 퍼부었지만 승무원들은 그저 지켜만 보고 있었다”면서 “그들은 오로지 내 복장에만 관심이 있었고 내가 재킷을 걸치는 걸 확인할 때까지 떠나지 않고 지켜봤다”고 설명했다. 승무원들은 이후 에밀리의 복장에 대해 안내방송까지 하며 복장규정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에밀리는 트위터에서 수치심과 분노에 몸이 떨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에밀리의 사연이 전해지자 한 트위터 이용자는 그녀가 항공사로부터 설명과 사과를 들을 자격이 있다면서 “적절한 복장에 대한 명시가 없는데 무엇을 기준으로 그녀의 복장을 판단하느냐”고 꼬집었다. 에밀리 역시 “당시 기내에는 민소매와 반바지 차림의 남성 승객도 있었지만 제지를 받지 않았다”며 범죄 유발 복장이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에밀리의 사과 요구에 한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항공사 측은 SNS에서 에밀리의 글이 화제가 되자 13일 성명을 내고 그녀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항공사가 우리와 마찬가지로 복장 규정을 가지고 있다”며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모든 승객에게 같은 규정이 적용된다”고 못박았다. 이에 대해 에밀리는 “스페인에서 버밍엄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같은 복장을 입었지만 그 어떤 제지도 받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쿡토마스 항공은 기내 안내문에 명시된 복장 규정에서 “부적절한 복장(공격적인 슬로건이나 이미지 포함)은 환복 후 탑승이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