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中 정부 5G 선점 의지…4G요금보다 비싸면 안 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신화 연합뉴스)

5G 시장에 관한 선점 분위기가 치열해진 가운데, 중국이 5G 요금 수준에 관한 변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공개했다. 기존 4G 서비스 이용자 요금 대비 가격 폭을 조정하지 않겠다는 것이 중국 공신부의 방침인 것이다.

3월 현재, 공신부는 1선 대도시를 중심으로 5G망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 베이징과 텐진, 상하이 그리고 항저우 등 일부 도시에 대해서는 오는 4월 중순 안에 5G 서비스를 시범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런 상황에서 공신부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중국의 대표적인 3대 통신사 기준, 5G망 서비스 가입자에 대해 요금제 상승 등의 불편을 초래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3월 현재 중국 공신부로부터 5G 중저주파수 시험용 사용 허가를 받은 업체는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3대 통신사가 유일하다.

이들은 일각에서 제기된 기존 4G 전용 휴대폰 사용자의 경우 5G 전환 사용을 위해 휴대 전화 번호를 변경해야 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공신부 관계자는 최근 현지 언론 브리핑을 통해 “5G망 이용자는 휴대폰 번호 변경 등 일체의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정부가 보장할 것”이라면서 “더욱이 일부에서 제기된 초고속 5G 인터넷망 사용 등을 위해 폭탄 요금 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것과 달리 사실상 기존 서비스 요금과의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한 가지, 기존의 4G 전용 휴대폰에서는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초고속 인터넷 사용을 위해서는 5G 전용 새 휴대폰을 구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빠르면 올 하반기 기준 5G 상용화를 위한 첫 요금제가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진행된 양회 업무보고에서 공개된 국무원의 요구에 따라 각 통신사 측은 저렴한 가격대에 이용 가능한 5G 전용 패키지 요금제를 신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윈용 차이나유니콤 연구소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중국에서 가장 먼저 시행될 것으로 알려진 5G 서비스 요금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명확하게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올 하반기를 기준으로 관련 사항을 정부와 조율 중에 있다. 다만, 정확한 것은 정부 방침에 따라 기존의 4G 서비스 이용 비용과 유사한 수준에서 책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먀오웨이(苗圩) 공업 정보화부 부장은 “5G 상용화를 발빠르게 준비 중”이라면서 “올 2019년 내에 상용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5G망 이용자에 대한 서비스 평균 요금 수준을 기존 요금제와 비교해 최대 20% 이상 낮출 수 있을 계획이다. 5G 서비스 이용자는 향후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안정적인 인터넷망을 가장 저렴한 가격대에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 내 가장 먼저 5G망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차이나모바일 측은 지난 2월 항저우시를 대상으로 5G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한 바 있다.

차이나모바일 측은 “휴대전화 번호 변경은 상당수 이용자에게 불편을 끼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다만, 과거 3G 서비스에서 4G 서비스로 이동했을 때 휴대폰을 변경했던 것처럼 5G 전용 휴대폰을 구매해야 한다”며 일각에서 지적한 휴대폰 변경으로 인한 불편 문제에 대해 답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