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아빠가 서로 다른 ‘쌍둥이 형제’ 태어나…이유는 불륜 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설명=기사와 관계없음 / 출처=123rf

중국에서 아버지가 서로 다른 쌍둥이가 태어났다. 중국 남부 샤먼시 지역 언론은 25일(현지시간) 지난해 초 태어난 쌍둥이의 유전자가 서로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샤먼시에 거주하는 샤오롱(가명)은 지난해 얻은 쌍둥이 아들 중 한 명이 자신과 유독 다르게 생긴 것이 아무래도 이상했다. 이란성 쌍둥이라 여길 수도 있었지만 자신과 너무나도 다른 아기의 모습에 의문을 품은 그는 친자확인 검사를 의뢰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DNA 검사 결과 쌍둥이 중 한 명은 샤오롱의 친자가 아니었다. 샤오롱은 아내의 불륜을 의심했지만 그의 아내는 쌍둥이가 어떻게 아빠가 다를 수 있느냐며 펄쩍 뛰었다.

그럼에도 의심을 거둘 수 없었던 샤오롱은 끈질기게 아내를 추궁했고 그의 아내는 결국 불륜을 인정했다. 쌍둥이로 태어나긴 했지만 아기 중 한 명은 샤오롱의 아내가 하룻밤을 보낸 다른 남성의 아이였다. 푸젠성 법의학센터 책임자는 “나도 검사결과를 받아들고 놀랐다. 쌍둥이가 서로 다른 유전자를 가지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정확한 확률을 계산하기는 어렵지만 서로 다른 아버지를 둔 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100만 분의 1도 안 된다고 말한다. 이 같은 현상을 의학계에서는 ‘이부계 복 임신’(heteropaternal superfecundation)이라고 하며 쉬운 말로 ‘중복임신’이라고 부른다. 보통 여성의 난소에서는 한 달에 한 개씩 난자가 배란되며 이 난자가 1~2일 이내에 정자와 만나 수정란을 형성하면 임신이 된다. 중복임신은 여성의 몸에서 다배란, 즉 여러 개의 난자가 배출된 뒤 이 난자들이 하루 이틀 내로 각각 서로 다른 정자와 수정되어야 가능한 일이다.



샤오롱의 아내처럼 중복임신을 한 사례는 지난 2014년에도 있었다. 중국 이우시에서 사업을 크게 하던 저우강이라는 남성은 부부 모두 쌍꺼풀이 없는데 쌍둥이 아들 중 첫째가 유독 쌍꺼풀이 진한 것을 수상히 여겨 친자확인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아기는 저우강의 친자가 아니었고 당시 중국에서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중국 언론은 ‘중복임신’이 인간에게서는 매우 드물게 나타나지만 개나 고양이, 소, 설치류 등 동물에게서는 비교적 흔히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