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빛나는 달 위를 수놓다…국제우주정거장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머리 위 350㎞ 상공에는 우주비행사를 싣고 매일 지구를 15.78회 도는 기체가 있다. 바로 국제우주정거장(ISS)이다.

지난 2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이 운영하는 ‘오늘의 천문사진'(APOD)에 환상적인 달 사진이 게재돼 관심을 끌고있다. 달의 표면이 생생하게 드러난 사진도 환상적이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역시 검은색 실루엣으로 보이는 ISS다.

특히 이 사진에는 ISS의 전체적인 윤곽은 물론 특유의 태양전지판도 확실히 보인다. 또한 사진 왼쪽 하단에는 달에서 가장 유명한 크레이터 중 하나인 ‘티코 크레이터’(Tycho crater)가 선명히 보인다. 지름 85㎞의 티코 크레이터는 달이 보름달 모양일 때 특히 잘 보인다.



이 사진은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서 셔터스피드(1/667초)를 주고 촬영됐으며 당시 달은 보름달이 되기 직전이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