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성폭행범인 줄도 모르고 추방 저지한 승객들…피해여성 절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영국 히드로 공항에서 터키로 향할 예정이던 비행기에서 소말리아 남성 한 명이 이륙 직전 하차했다. 고국인 소말리아로 쫓겨나는 중이었던 야쿠브 아흐메드(29)는 비행기에 타고 있던 다른 승객들의 거센 항의로 추방 만은 면했다. 당시 승객들은 “영국이 난민을 강제로 추방하려 한다”며 “그가 가족들과 함께 영국에 머물 수 있도록 당장 추방을 중지하라”고 밀어붙였다. 승객들의 집단 항의가 계속되자 영국 관리들은 비행기의 안전한 이륙을 위해 아흐메드의 추방을 포기했다. 비행기에서 하차한 아흐메드는 승객들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고 승객들은 “당신은 자유”라며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이들 중 아흐메드가 10대 소녀의 집단 성폭행에 가담해 쫓겨나는 중이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없었다.

아흐메드는 2007년 8월 다른 세 명의 친구들과 함께 16세 소녀를 집단 성폭행했다. 당시 런던 레스터 스퀘어에서 친구들과 놀던 중 길을 잃은 소녀는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아흐메드 일행의 유인에 속아 따라갔다 변을 당했다. 아흐메드는 일행 중 한 명인 아단 모하마드의 아파트에서 아드난 바루드, 온도고 아흐메드 등 4명의 친구와 함께 범행을 저질렀다. 한나(가명)는 지난 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아파트에 도착했을 때 친구들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신이 함정에 빠졌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땐 이미 아흐메드 일행에게 붙잡혀 옴짝달싹할 수 없었다. 한나는 거세게 반격했지만 역부족이었고 범행 중 그녀의 비명소리를 들은 이웃의 신고로 겨우 풀려날 수 있었다. 18~20세 사이의 아흐메드 일행은 DNA 증거가 나왔음에도 성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당시 재판부는 이들에게 각각 9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후 4년 남짓 복역 후 출소한 아흐메드에게 영국 내무부는 추방을 명령했고 2018년 10월 터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를 알 리 없는 승객들은 아흐메드가 강제로 쫓겨나는 불쌍한 난민이라 여기고 집단으로 항의했고 아흐메드는 현재 이민자 수용소에 수감돼 있다.

한나는 흉악한 범죄자의 추방이 무지한 승객들에 의해 무산됐다는 사실에 분노하고 있다. 그녀는 “어떻게 강간범을 변호할 수 있는가. 수갑을 찬 채 추방되던 사람이 단순히 승객들의 항의에 다시 영국땅에 머무르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분노했다. 그녀는 “나는 오랫동안 그들의 추방을 기다려왔다. 그들의 얼굴을 다시 보고 싶지 않았고 이 땅에서 조금이라도 마음 편히 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미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시달리고 있던 한나는 추방이 무산되자 정신적 혼란을 겪으며 2마일 이상은 나가지도 못하게 됐고 결국 직장마저 그만두었다. 현지 언론은 정부가 아흐메드의 추방을 다시 명령했지만 아흐메드가 항소하면서 실제 집행까지 몇 달이 걸릴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성폭행에 가담한 다른 남성들 역시 상황은 비슷하다. 아흐메드 일행 중 한 명이었던 모하마드는 2013년 5월 출소 후 꾸준히 소말리아의 내전 상황을 들먹이며 추방을 거부하고 있다. 2014년 7월 석방된 바루드 역시 소말리아 출신이지만 영국 국적을 취득해 추방이 불가하다. 2012년 석방된 온도고는 영국을 빠져나가 IS에 합류했다 시리아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딸과 함께 살고 있는 한나는 이제 피해자인 자신의 신변 보호를 위해 스스로 영국땅을 떠날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 한나의 소식이 알려지자 영국 사회는 난민 출신 범죄자들이 세금으로 변호사비와 체류비를 충당하고 있는데 정작 피해자는 이민을 고려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하는 한편 허술한 추방 절차를 꼬집으며 경찰의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