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영양제 효과 無…오히려 칼슘 과다 섭취하면 암 위험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양제 효과 無…오히려 칼슘 과다 섭취하면 암 위험

흔히 영양제라고 하는 식이보충제는 건강을 신경 써 좀 더 오래 살겠다는 희망을 지닌 사람들이 주로 챙겨 먹는다. 그런데 이런 영양제는 먹어도 오래 사는 데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새로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반면 음식을 통해 영양소를 적절하게 섭취하면 사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터프츠대 연구진이 미국 국민건강영양조사(NHANES)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남녀 2만7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통해 이런 결과를 발견했다. 즉 이번 발견은 영양제가 아닌 음식을 통한 영양분 섭취가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연구진은 평균 6년간 추적 관찰한 이 연구를 통해 특정 영양소들은 암을 비롯한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계가 있지만, 이는 영양제가 아니라 음식을 통해 섭취했을 때만 해당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이들 연구자는 이 연구를 위해 다양한 영양소의 섭취를 모든 원인과 심혈관계 질환 그리고 암에 의한 사망률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A와 K, 마그네슘 그리고 아연이 사망률 감소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좀 더 자세히 보면, 비타민K와 마그네슘의 적절한 섭취는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감소와 관계가 있다. 또한 비타민A와 K 그리고 아연의 적절한 섭취는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 감소와 관계한다. 하지만 이런 효과는 영양제가 아닌 음식을 통해 섭취했을 때만 해당했다.

반면 칼슘 과다 섭취는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었다. 종합비타민 등의 영양제로 매일 칼슘을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1000㎎ 이상 먹은 사람들의 사망 위험이 증가한 것이다. 단 이 경우 역시 음식을 통한 섭취는 사망 위험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진은 영양제가 영양 섭취가 적은 사람들의 사망 위험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대신 비타민D 결핍 증상이 없는 사람이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면 암을 비롯한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징후가 발견됐다. 이 같은 연관성은 잠재적인 것으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이번 연구에 대해 연구를 이끈 팽팽 장 박사는 “영양제 사용의 잠재적 유익성과 위해성이 계속 연구됨에 따라 일부 연구는 특정 암의 위험 증가를 포함해 과도한 영양소 섭취와 부작용 결과 사이의 연관성을 발견했다”면서 “특히 효과가 유익하지 않을 경우 영양소와 그 근원이 건강 결과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미국내과학회(ACP)가 발간하는 내과학연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신호(4월9일자)에 실렸다.

사진=123rf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