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견인되는 ‘황금색 포르쉐’…단속 이유는 “너무 빛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견인되는 ‘황금색 포르쉐’…단속 이유는 “너무 빛나서”

독일에서 금색의 포르쉐 차 한 대가 교통경찰에 의해 견인조치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차량 외관이 빛을 심하게 반사해 다른 운전자들의 시야를 멀게 해 사고 위험이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함부르크 시내에서 한 포르쉐 운전자가 불법튜닝 및 안전기준 위반으로 경찰 단속에 걸렸다.



만 31세라는 나이만 공개된 이 운전자는 자신의 포르쉐 파나메라 외관에 유광의 금색 랩핑 시공을 했다. 이 때문에 그의 차량은 황금처럼 반짝반짝 빛이 나지만 이는 엄연히 불법이다.

따라서 경찰은 문제의 운전자에게 차량에 붙어있는 랩핑지를 제거하고 차량을 다시 등록하라고 명령했지만, 운전자가 명령을 이행하지 않아 나중에 차량을 다시 정차시켰다고 밝혔다.

두 번째 정차에서 경찰은 해당 운전자에게서 즉시 차키와 등록서류 그리고 번호판을 압수하고 차량을 견인 조치했다. 그 모습이 카메라에 찍혀 공개됐다.

운전자는 범칙금을 물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운전자는 벌점이나 범칙금 따위는 두렵지 않은 모양이다. 이후 한 주택가 앞에서 문제의 차량이 주차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는데 여전히 같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한편 독일 현지언론은 같은 시간 비슷한 랩핑지로 시공한 또다른 람보르기니 차량이 단속에 걸렸지만, 해당 운전자는 즉시 랩핑지를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