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반려독 반려캣] 후진 차량에 치일 뻔한 치와와 구한 보더콜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양견으로 유명한 보더콜리가 위기에 처한 치와와를 구하는 놀라운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은 후진하는 SUV 차량에 치일 뻔한 치와와를 순식간에 구한 보더콜리의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캐나다 퀘벡주 가스페 시의 CCTV에 촬영된 이 영상에는 보더콜리의 놀라운 구조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견주는 외출을 위해 파란색 SUV 차량에 올라타 후진하던 중 큰 사고를 낼 뻔 했다. 차량 뒤에서 놀고있는 작은 치와와를 발견하지 못하고 후진 한 것. 이같은 아찔한 위기 상황에 나선 것은 역시 견주가 키우는 보더콜리였다.

'친구'의 위기를 인지한 보더콜리는 순식간에 치와와의 목덜미를 물고는 다가오는 차량을 피한다. 견주는 "차량 백미러에 무엇인가 보이기는 했지만 치와와인 줄은 몰랐다"면서 "처음에는 내가 강아지를 차량으로 친 줄 알았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현지언론은 "보더콜리의 순간적인 판단력이 놀라울 따름으로 목양견 다운 정말 똑똑한 개"라고 보도했다.

영국 원산인 보더콜리는 양치기 견으로 유명하며 목양견(牧羊犬)으로 사육된 습성 때문에 판단력이 뛰어나고 행동이 민첩하다. 특히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 연구에 따르면, 보더콜리는 전 세계에 존재하는 모든 견종 중 가장 지능이 높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