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리알 품어 부화시킨 부엉이…알고보니 엄마 오리의 노림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끼오리와 부엉이의 위험한(?) 동거가 포착됐다. 16일(현지시간)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오리알을 부화시킨 것도 모자라 새끼처럼 키운 부엉이가 목격됐다고 전했다. 미국 플로리다 주피터 해변에 사는 아마추어 사진작가 로리 울프는 한 달 전 뒷마당 나무에서 꽥꽥거리는 소리를 들었다. 울프는 “나무에 부엉이가 살고 있었기 때문에 그저 새끼를 낳았나 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늘이 어두워지고 폭풍우가 몰아친 어느 날 울프와 그녀의 남편은 나무 둥지에서 빼꼼 머리를 내민 부엉이를 발견했다. 그리고 그 옆에는 작고 노란 새끼오리 한 마리가 앉아 있었다. 들쥐나 작은 새 등을 먹고 사는 부엉이 옆에 새끼오리가 있다는 사실에 놀란 울프는 일단 그 둘을 지켜봤다. 그녀는 “부엉이와 새끼오리는 그저 나란히 앉아있기만 했다. 믿을 수 없는 광경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포식자인 부엉이가 새끼오리를 잡아먹을 것을 걱정한 울프는 야생동물 전문가에게 새끼오리 보호를 요청했다. 울프가 새끼오리를 구조하기 위해 나무로 갔을 때 오리는 갑자기 둥지를 벗어나 연못을 향해 달려나가 버렸다. 그 이후로 그녀는 오리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부엉이가 오리알을 품어 부화시키고 기르는 뜻밖의 상황은 종종 발생하는 것 같다. 캐나다의 한 조류연구소 이사인 크리스티안 아르투소는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부엉이 옆에 있던 오리는 아메리카원앙이며,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분명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2007년 조류학 관련 저널에 암컷 올빼미가 세 마리의 아메리카원앙 새끼들을 부화시키고 기른 사례에 대해 발표한 바 있다.



아르투소는 “아메리카원앙은 한 번에 6~10개의 알을 낳는데, 이 알들을 자신의 둥지가 아닌 다른 둥지에 한두 개씩 떨어뜨리고 가는 습성이 있다. 보통 다른 오리의 둥지나 비슷한 종의 둥지에 알을 놓고 간다”고 설명했다. 아르투소는 “한 곳의 둥지에서 모든 알을 모아두는 것이 안전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면서 포식자의 공격을 받았을 때 한꺼번에 모든 알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1년에 한 번 알을 낳는 아메리카원앙은 여러 둥지에 알을 퍼뜨려 번식의 기회를 높이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포식자의 둥지에 알을 둘 경우 자신의 알로 착각해 잡아먹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내용이다.

그렇다면 포식자인 부엉이는 왜 오리알을 알아보지 못하고 품어 부화시킨 걸까. 심지어 아메리카원앙의 알은 부엉이 알보다 길쭉하며 부피 역시 두 배에 달한다. 과학자들은 이런 현상에 보통 ‘초정상 자극’(supernormal stimuli)의 개념을 대입한다. 초정상 자극은 자연스러운 것보다 인위적이고 자극적인 것에 더 끌리는 본능적인 현상을 말하는데, 새에게 진짜 자신의 알보다 더 알록달록한 알을 주었을 때 더 애착을 갖고 품는 사례가 그것이다. 뻐꾸기 역시 뱁새라 불리는 포식자 붉은머리오목눈이의 둥지에 자기 알을 밀어넣어 ‘초정상 자극’을 노린다. 뻐꾸기 알은 숙주의 알보다 더 크고 밝은데, ‘초정상 자극’에 눈이 먼 뱁새는 자신의 알 대신 뻐꾸기 알을 품어 부화시킨 뒤 입에 먹이를 물어다 주곤 한다. 아르투소는 이런 현상은 드물게 발생해 정확한 빈도는 모르지만 이 같은 사례를 또 접하게 되어 기뻤다면서 둥지를 떠난 오리는 살아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