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크리스 에반스 “어벤져스:엔드게임 보면서 6번이나 울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 에반스가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어벤져스: 엔드게임’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행사에서 영화를 보는 내내 6번이나 눈물을 훔쳤다고 고백했다.

크리스 에반스는 이날 행사에서 “이 자리에 모인 이들이 모두 내 친구”라면서 “영화를 함께 작업하면서 우리는 생계를 초월하는 끈끈한 유대감을 형성했다. 오늘 영화를 보며 6번이나 울었다”고 밝혔다. 에반스는 실제로 영화가 끝난 뒤 눈이 퉁퉁 부은 채 행사를 이어갔다.

에반스의 말을 들은 일부 팬들은 트위터에서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 사용자는 “크리스 에반스가 어벤져스 엔드게임 시사회에서 여섯 번이나 울었다. 정말이지 영화를 볼 엄두가 안 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팬은 “크리스 에반스가 운 것의 두 배로 울 것 같다.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24일 전 세계 동시 개봉한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어벤져스4)은 ‘인피니티 워’ 이후 절반만 살아남은 지구에서 마지막 희망이 된 어벤져스와 악당 타노스 간의 최후의 전쟁을 그렸다. 아이어맨, 토르, 캡틴 아메리카 등 각 캐릭터의 10년에 걸친 활약을 집대성하며 묵직한 감동과 함께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작품이다.

첫날부터 전 세계적으로 흥행 광풍을 일으키고 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개봉일인 24일 기준 우리나라에서 총 133만8781명의 관객을 불러모아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