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BTS 정국, ‘잇진’과 함께 ‘팝콘 전통’ 지켰다” 美 환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Billboard Music Award)에 참석한 방탄소년단(BTS)이 올해도 어김없이 ‘팝콘 전통’을 이어갔다.

보그와 메트로 등은 BBMA 맨 앞줄 가운데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과시한 방탄소년단(BTS)이 간식을 먹으며 스타들의 무대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보그는 “‘잇진’(Eat Jin)으로 유명한 BTS 진이 객석에서 팝콘을 먹다 카메라에 걸려 시상식에 재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여한 BTS가 팝콘을 먹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멤버들과 함께 객석에 앉아 공연을 즐기던 진은 팝콘 한 움큼을 입에 가져가다 카메라에 얼굴이 잡히자 그래도 굳어버렸다. 멈칫하던 진은 웃음이 터진 멤버들 사이에서 팝콘을 입에 넣고 오물거리며 카메라를 향해 태연하게 인사를 건넸다. 이를 지켜본 해외 팬들은 “잇진이 도착했다”며 “이것은 BTS의 전통”이라고 즐거워하고 있다.

메트로 역시 “BTS 정국이 지난해 BBMA에서처럼 객석에서 팝콘을 먹는 모습이 포착돼 데자뷔를 일으켰다. 그는 ‘연쇄살콘마’(serial offender)”라고 보도했다. 이어 ‘팝콘 전통’을 지킨 정국을 본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ARMY)가 환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사진=트위터 felicity_myg

실제로 한 팬은 “30분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정국이는 이미 간식을 쥐고 있다”며 팝콘을 즐기는 정국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공유했고, 다른 팬은 “정국이 간식을 먹지 않으면 시상식이 아니”라며 만족스러워했다.

▲ 사진=AP 연합뉴스

한편 방탄소년단(BTS)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2관왕에 오르며 케이팝의 새 역사를 썼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팬들의 압도적인 환호 속에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았다.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RM은 “아미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감사하다”며 “대단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이 무대에 서 있다는 게 아직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이 모든 것이 우리가 함께 공유한 작은 것들 때문이다. 방탄소년단과 아미의 힘, 맞죠”라고 소감을 밝혔다.



‘톱 듀오/그룹’ 상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주요 부문으로 한국 가수가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이 부문에서 이매진 드래곤스, 마룬 파이브,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셰이 등 세계적인 그룹과 경쟁했다. 지난해에는 이매진 드래곤스 등 세계적인 팀들이 이 상을 받았다는 점에서 한국어로 노래하는 방탄소년단의 수상은 의미가 남다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