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하와이 관광 간 일본인 부부, 현지서 다른 일본인 여성 성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와이서 다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도치 부부/사진=호놀룰루 경찰

관광차 하와이를 방문한 일본인 부부가 현지에서 또 다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하와이뉴스나우와 AP통신 등은 4일(현지시간) 일본인 대럴 도치(46)와 그의 아내 나기사 도치(35)가 또 다른 일본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도치 부부는 지난 1일 자신들이 묵고 있던 와이키키섬 칼라쿠아 에비뉴 소재 '아웃리거 와이키키 비치 리조트'에서 26세의 일본인 여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 피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하루 전 해변에서 만난 이들 부부가 숙소로 나를 초대했다.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다음날에도 메신저로 재차 초대해 응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피해 여성은 도치 부부가 호텔 수영장에서 술을 몇 잔 권했으며, 이후 아내인 나기사의 부탁으로 수영복을 골라주러 호텔 방으로 올라갔다고 밝혔다. 남편인 대럴도 곧바로 두 사람의 뒤를 따라 호텔 방으로 들어갔으며 이때부터 범행이 시작됐다.

▲ 6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 홀로 참석한 나기사 도치

법원 서류에 따르면 피해 여성은 호텔 방에서 이들 부부가 갑자기 스킨십을 시작하자 자리를 피해주려 했지만, 대럴이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10여 차례 주먹을 날렸다. 당시 부인인 나기사는 그저 지켜만 볼 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현지 경찰은 "피해 여성은 최소 4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으며, 성폭행 당시 부인은 남편의 성적 요구를 피해자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오후 1시경부터 시작된 이들의 범행은 저녁 7시 30분쯤 부부의 아들이 호텔 방 문을 두드리면서 끝이 났다. 아들이 찾아오자 남편인 대럴은 발코니로 몸을 숨겼으며, 아내가 문을 열어 피해 여성을 호텔 밖으로 안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피해 여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2일 자정 범행 현장인 호텔 방에서 도치 부부를 체포했다.



현지언론은 6일 열린 재판에 아내인 나기사만 출석해 눈물을 흘렸으며, 남편인 대럴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 재판에서 도치 부부의 변호를 맡고 있는 월터 로드비 변호사는 "나기사는 친정아버지와 아들을 데리고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그녀는 지금까지 한 번도 문제를 일으킨 적이 없다"고 호소했다. 또 30만 달러로 정해진 나기사의 보석금이 너무 과하다며 5만 달러까지 줄여 달라고 요청했다. 재판을 맡은 호놀룰루 지방법원 멜라니 메이 판사는 그러나 범죄의 심각성과 잠재적 위협 요인을 들어 나기사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 한편 수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하던 남편 대럴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으며, 법원은 그의 보석금을 50만 달러로 책정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