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佛 72세 노인, 홀로 대형 드럼통 타고 대서양 횡단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 자크 사뱅과 그의 캡슐. 사진=AFP 연합뉴스

지난해 연말 ‘원통’ 모양의 주황색 캡슐에 몸을 싣고 홀로 대서양 횡단에 도전했던 노인이 결국 목표를 달성했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해외언론은 프랑스인 장 자크 사뱅(72)이 4개월 여 만에 지난 3일 목적지인 카리브해 세인트 유스타티우스 섬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72세 노인의 무모한 여행으로 평가받던 그의 도전은 지난해 12월 26일 모로코 서쪽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의 가장 작은 섬 엘 이에로에서 시작됐다. 사뱅은 특수 제작된 주황색 ‘배럴 캡슐’에 몸을 싣고 엔진이 아닌 해류와 바람에만 의존해 대서양 횡단에 나섰다.  

▲ 목적지인 카리브해 세인트 유스타티우스 섬에 도착한 사뱅

▲ 도착지에서 건져올려지는 사뱅의 캡슐

이 캡슐은 길이 3m, 폭 2.1m로 수지로 코팅된 합판으로 만들어졌으며 내부에는 침대, 주방 카운터 등을 갖추고 있지만 성인 남성이 겨우 일어설 정도의 작은 공간만 있을 뿐이다. 다만 안전한 횡단을 위해 위성 기술을 적용했으며 해양 연구 데이터 수집에 필요한 장비를 싣었다. 그가 무한도전에 나서며 챙긴 특별한 먹을 거리는 새해와 72번째 생일을 위해 준비한 ‘푸아그라’(거위의 간 요리)와 화이트와인 그리고 레드와인 한 병이다.

▲ 캡슐 안에서 장비를 점검 중인 사뱅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이렇게 무모하지만 낭만적인 여행을 떠났던 샤빈은 홀로 거친 바다를 견딘 끝에 총 4500㎞에 달하는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샤빈은 "모든 것이 끝났다. 마침내 이번 모험의 끝에 서있다"며 도전 성공을 자축했다.



보도에 따르면 샤빈은 공수부대 출신으로 민간 비행사로 일한 경력이 있으며 특히 지난 2015년에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해발 4807m의 몽블랑에 오른 바 있다.

현지언론은 "당초 샤빈은 지난 3월 말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목표였다"면서 "향후 좁은 장소에서 고립된 상태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의료진의 연구대상이 된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