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다에 빠뜨린 아이폰 물고 온 벨루가, 알고보니 러시아 스파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말 노르웨이 해안에서 ‘러시아 스파이’로 추정되는 벨루가가 발견된 가운데, 지난주 인근 바다에서 같은 고래로 추정되는 벨루가가 주민이 바다에 빠뜨린 아이폰을 물어다주었다/사진=이나 만시카

지난 4월 말 노르웨이 핀마르크주의 항구도시 함메르페스트에서 ‘러시아 스파이’로 추정되는 흰고래(벨루가)가 발견된 가운데, 이 고래가 여전히 근처 바다를 맴돌고 있는 것 같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6일(현지시간) 동물전문매체 ‘더 도도’는 현지 주민이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벨루가를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나 만시카는 지난주 친구들과 함께 벨루가가 출몰했다는 함메르페스트 항구를 찾았다. 그녀는 ‘더 도도’ 측에 “러시아 스파이로 추정되는 벨루가가 출몰했다기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항구로 갔다. 친구들과 나는 고래를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지는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고래를 기다리며 친구들과 함께 부둣가에 몸을 누인 만시카는 그러나 재킷 주머니를 잠그는 것을 깜빡했고 주머니 속에 있던 휴대전화는 그대로 바다에 빠졌다.

그리고 몇 분 뒤,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 지난달 말 노르웨이 해안에서 ‘러시아 스파이’로 추정되는 벨루가가 발견된 가운데, 지난주 인근 바다에서 같은 고래로 추정되는 벨루가가 주민이 바다에 빠뜨린 아이폰을 물어다주었다/사진=이나 만시카



벨루가 한 마리가 만시카가 바다에 빠뜨린 아이폰을 입에 물고 나타난 것. 만시카는 아연실색했다. 그녀는 “모두 너무 놀랐다. 바다에 빠뜨린 휴대전화를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느냐”면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이 벨루가가 지난달 발견된 러시아 스파이와 같은 고래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지난 4월 말 노르웨이 해안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 물품’이라는 문구가 적힌 카메라 벨트를 찬 벨루가가 발견돼 스파이 논란이 불거졌다/사진=AP 연합뉴스

앞서 영국 가디언지는 노르웨이 방송 NRK를 인용해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 제2의 도시) 물품’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수중 카메라용 벨트를 착용한 벨루가가 노르웨이 해상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 고래는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선박 주위를 맴돌며 ‘정찰’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며 인간을 전혀 무서워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 4월 말 발견된 러시아 스파이 추정 벨루가. 휴대전화를 물어다 준 벨루가와 비슷해보인다

전문가들은 이 고래가 러시아에서 군사 무기로 길러진 고래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노르웨이 해양연구소 마틴 비우 연구원은 “고래가 차고 있던 벨트를 볼 때 러시아에서 군사훈련을 받은 고래일 가능성이 높다. 매우 자연스럽게 선박 수색을 하는 것으로 보아 훈련된 동물”이라고 밝혔다. 전직 러시아 해군 대령 빅토르 바라네츠 역시 BBC에 이 고래가 러시아 해군에서 탈출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고 확인했다. 러시아는 1970년대 구소련 당시부터 이른바 ‘전투 돌고래 부대’를 운영해왔다. 이 프로그램은 1990년대 들어 동물 학대 논란이 일면서 공식적으로는 종료됐으나, 비밀리에 계속 운영됐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